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버지에게 간 이식 ‘효자 고교생’ 귀감
입력 2014.08.18 (17:57) 사회
경남의 한 고교생이 간암에 걸린 아버지를 위해 자신의 간을 이식해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경남 창원 명곡고등학교 2학년 17살 차장권 군은 지난달 15일, 간경화와 간암으로 생명이 위독해진 아버지 49살 차 모 씨에게 간의 일부를 이식하는 수술을 했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차 군과 아버지 차 모씨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남교육청은, 차 군의 효심은 붕괴하는 가정과 학교를 회복시킨다는 의미가 있다며, 조만간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아버지에게 간 이식 ‘효자 고교생’ 귀감
    • 입력 2014-08-18 17:57:48
    사회
경남의 한 고교생이 간암에 걸린 아버지를 위해 자신의 간을 이식해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경남 창원 명곡고등학교 2학년 17살 차장권 군은 지난달 15일, 간경화와 간암으로 생명이 위독해진 아버지 49살 차 모 씨에게 간의 일부를 이식하는 수술을 했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차 군과 아버지 차 모씨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남교육청은, 차 군의 효심은 붕괴하는 가정과 학교를 회복시킨다는 의미가 있다며, 조만간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