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명량’ 흥행에 이순신 유적지도 인기
입력 2014.08.18 (19:20) 수정 2014.08.18 (20:0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 '명량'이 최단기간 1500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기록을 다시 쓰고 있는데요.

영화의 흥행에 힘입어 아산 현충사와 고택 등 이순신 장군 유적지에도 관광객들이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영전을 모신 현충사에 들어서면 영화에선 전투에 사용한 것으로 그려졌지만 실제로는 이순신 장군이 전투에 나가기 전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만든 충무공 장검을 볼 수 있습니다.

충무공의 숨결을 느끼기 위해 관람객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순자(인천시 만수동) : "영화도 흥행되고 해서 아이에게 역사공부도 시켜주고 싶어서 같이 오게 됐어요."

이 시대가 바라는 영웅의 모습을 잘 그려낸데다 인간적인 모습까지 담아낸 영화 '명량'의 흥행 덕분입니다.

실제로 영화가 개봉한 지난달 30일부터 최근까지 20일간 현충사를 찾은 관광객은 7만 2천여 명.

지난해 같은 기간 만 8천여 명보다 4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영화 흥행에 힘입어 아산시는 현충사와 이순신 장군 묘소 등을 살펴보는 시티투어의 명칭을 '이순신 테마관광코스'로 바꿨습니다.

<인터뷰> 유선종(아산시 문화관광과장) : "영화가 흥행하면서 역사문화코스가 이순신 장군 현충사, 묘소 부분이라 이순신 테마 관광코스로 명칭을 변경해서..."

영화 '명량'의 인기에 힘입어 이순신 장군의 유적지들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영화 ‘명량’ 흥행에 이순신 유적지도 인기
    • 입력 2014-08-18 19:22:58
    • 수정2014-08-18 20:01:54
    뉴스 7
<앵커 멘트>

영화 '명량'이 최단기간 1500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기록을 다시 쓰고 있는데요.

영화의 흥행에 힘입어 아산 현충사와 고택 등 이순신 장군 유적지에도 관광객들이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영전을 모신 현충사에 들어서면 영화에선 전투에 사용한 것으로 그려졌지만 실제로는 이순신 장군이 전투에 나가기 전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만든 충무공 장검을 볼 수 있습니다.

충무공의 숨결을 느끼기 위해 관람객들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순자(인천시 만수동) : "영화도 흥행되고 해서 아이에게 역사공부도 시켜주고 싶어서 같이 오게 됐어요."

이 시대가 바라는 영웅의 모습을 잘 그려낸데다 인간적인 모습까지 담아낸 영화 '명량'의 흥행 덕분입니다.

실제로 영화가 개봉한 지난달 30일부터 최근까지 20일간 현충사를 찾은 관광객은 7만 2천여 명.

지난해 같은 기간 만 8천여 명보다 4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영화 흥행에 힘입어 아산시는 현충사와 이순신 장군 묘소 등을 살펴보는 시티투어의 명칭을 '이순신 테마관광코스'로 바꿨습니다.

<인터뷰> 유선종(아산시 문화관광과장) : "영화가 흥행하면서 역사문화코스가 이순신 장군 현충사, 묘소 부분이라 이순신 테마 관광코스로 명칭을 변경해서..."

영화 '명량'의 인기에 힘입어 이순신 장군의 유적지들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