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고위급 접촉 불발…“북 고속도·철도 보수”
입력 2014.08.18 (21:25) 수정 2014.08.18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편 우리정부가 제안한 남북 고위급 접촉에 북한은 오늘도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대북 경협 확대 방안을 밝혔습니다.

윤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 열자고 정부가 제안했던 남북 고위급 접촉은 일단 불발됐습니다.

정부는 북측에 다시 한 번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의도(통일부 대변인) : "북한은 5.24 조치부터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먼저 대화 테이블에 나와서 남북간 협의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처음으로 북한과의 구체적인 경협 확대 방안을 공개했습니다.

개성∼평양간 고속도로와 개성∼신의주간 철도의 개·보수, 남북 경협사업 재개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오늘도 을지프리덤 연습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우리의 자위적 대응도 연례화, 정례화될 것이며, 보다 높은 단계에서 취해지게 될 것이다."

하지만 어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 화환을 전달하는 자리에 대남 업무를 총괄하는 김양건 비서가 나온 점은 고무적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김양건 대남비서가 직접 등장한 것은 향후 남북 간의 대화 교류 협력 여기에 대해서 나름대로 의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때문에, 이달 말 한미 군사 훈련이 끝나고 아시안 게임 개최 분위기가 고조되면 고위급 접촉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내일 고위급 접촉 불발…“북 고속도·철도 보수”
    • 입력 2014-08-18 21:26:25
    • 수정2014-08-18 21:59:38
    뉴스 9
<앵커 멘트>

한편 우리정부가 제안한 남북 고위급 접촉에 북한은 오늘도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대북 경협 확대 방안을 밝혔습니다.

윤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 열자고 정부가 제안했던 남북 고위급 접촉은 일단 불발됐습니다.

정부는 북측에 다시 한 번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의도(통일부 대변인) : "북한은 5.24 조치부터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먼저 대화 테이블에 나와서 남북간 협의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처음으로 북한과의 구체적인 경협 확대 방안을 공개했습니다.

개성∼평양간 고속도로와 개성∼신의주간 철도의 개·보수, 남북 경협사업 재개 등이 주요 내용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오늘도 을지프리덤 연습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우리의 자위적 대응도 연례화, 정례화될 것이며, 보다 높은 단계에서 취해지게 될 것이다."

하지만 어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 화환을 전달하는 자리에 대남 업무를 총괄하는 김양건 비서가 나온 점은 고무적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김양건 대남비서가 직접 등장한 것은 향후 남북 간의 대화 교류 협력 여기에 대해서 나름대로 의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때문에, 이달 말 한미 군사 훈련이 끝나고 아시안 게임 개최 분위기가 고조되면 고위급 접촉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