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HL 출신 한국계 영웅…아이스하키 살린다!
입력 2014.08.19 (00:27) 수정 2014.08.19 (01:1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스하키 최고 리그인 NHL에서 뛰었던 두 명의 한국계 영웅이 위기에 빠진 아이스하키의 구원 투수로 등장했습니다.

한국인 최초의 NHL선수 백지선 감독과 골잡이 출신 박용수 코치를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우람한 체구의 백지선 감독이 잠시도 쉬지 않습니다.

<녹취> "여기봐봐, 이렇게 다가가서 퍽을 놓고"

이번엔 박용수 코치가 꿈나무들에게 시범을 보입니다.

<녹취> 고등학생 : " 우리나라 코치님들과 달리 직접 지도해주시는데요."

한 살 때 캐나다로 이민 간 백지선 감독은 1990년대 초반 NHL 피츠버그에서 2차례나 스탠리컵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골 넣는 수비수였던 백 감독과 달리 박 코치는 화려한 공격수 출신입니다.

NHL에서 102골이나 넣은 화려한 경력을 자랑합니다.

백 감독은 지난 4월 안방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참패로 위기에 빠진 대표팀의 요청을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인터뷰> 백지선(감독) : "패션, 프랙티스, 프린시플을 갖고 도전할 것이다."

<인터뷰> 박용수(코치) : "선수들한테 평생의 한 번이 바로 동계 올림픽 꿈입니다."

세계 랭킹 23위인 대표팀은 올림픽 자동 출전권 획득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NHL의 높은 장벽을 깨트렸던 두 영웅은 곧바로 18세 이하 유망주 발굴을 시작으로, 평창 프로젝트에 돌입했습니다.

<녹취> 백지선, 박용수 : "사랑해요. 대단히 감사합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NHL 출신 한국계 영웅…아이스하키 살린다!
    • 입력 2014-08-19 00:29:20
    • 수정2014-08-19 01:15:4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아이스하키 최고 리그인 NHL에서 뛰었던 두 명의 한국계 영웅이 위기에 빠진 아이스하키의 구원 투수로 등장했습니다.

한국인 최초의 NHL선수 백지선 감독과 골잡이 출신 박용수 코치를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우람한 체구의 백지선 감독이 잠시도 쉬지 않습니다.

<녹취> "여기봐봐, 이렇게 다가가서 퍽을 놓고"

이번엔 박용수 코치가 꿈나무들에게 시범을 보입니다.

<녹취> 고등학생 : " 우리나라 코치님들과 달리 직접 지도해주시는데요."

한 살 때 캐나다로 이민 간 백지선 감독은 1990년대 초반 NHL 피츠버그에서 2차례나 스탠리컵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골 넣는 수비수였던 백 감독과 달리 박 코치는 화려한 공격수 출신입니다.

NHL에서 102골이나 넣은 화려한 경력을 자랑합니다.

백 감독은 지난 4월 안방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참패로 위기에 빠진 대표팀의 요청을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인터뷰> 백지선(감독) : "패션, 프랙티스, 프린시플을 갖고 도전할 것이다."

<인터뷰> 박용수(코치) : "선수들한테 평생의 한 번이 바로 동계 올림픽 꿈입니다."

세계 랭킹 23위인 대표팀은 올림픽 자동 출전권 획득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NHL의 높은 장벽을 깨트렸던 두 영웅은 곧바로 18세 이하 유망주 발굴을 시작으로, 평창 프로젝트에 돌입했습니다.

<녹취> 백지선, 박용수 : "사랑해요. 대단히 감사합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