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HO·교통관련 국제기구, 에볼라 상황감시팀 운영
입력 2014.08.19 (00:38)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8일(현지시간) 교통 및 관광 분야 국제기구들과 함께 에볼라 발병 상황을 감시하고 해당 정보를 관광객이나 해당 산업분야에 적시에 제공할 수 있도록 에볼라 상황감시팀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제 교통 및 관광 분야가 에볼라 바이러스의 전 세계적 확산을 막는데 동참할 수 있도록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세계관광기구(UNWTO), 국제공항협의회(ACI),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와 협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에볼라 상황감시팀은 교통 및 관광분야 국제기구들이 에볼라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적 대응 노력에 공동보조를 취할 수 있도록 에볼라 상황을 감시하고 관련 정보를 교통 및 관광 산업 분야와 여행객들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WHO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으려면 이미 감염된 국가에서 다른 나라로 전파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등 에볼라 통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에볼라 감염 국가들은 공항이나 항만, 육상의 주요 접경지를 통해 출국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이유를 알 수 없는 고열이 발생하는지 등 에볼라 관련 증후가 있는지를 반드시 검사해야 하며, 에볼라 감염자의 여행을 허가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또한, 아직 에볼라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들도 불필요하게 국제여행이나 국제교역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에볼라 바이러스를 탐지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WHO는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에볼라 발병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언했지만, 결코 국제여행이나 국제교역의 금지를 권고한 것이 아니라면서 에볼라 감염 국가들과 국경을 접하지 않은 국가에 대해서는 여행금지나 적극적 방역활동을 권고한 상태가 아니라고 밝혔다.

아울러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자들의 체액에 직접 접촉할 때 전염되고, 감염자들은 일반적으로 항공여행을 할 수 없는 상태여서 항공기 기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은 매우 낮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 국가나 에볼라가 발병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여행객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도 매우 낮다면서 하지만 에볼라 발생지역에 다녀온 여행객이 열, 두통, 통증, 설사, 구토, 위통, 발진, 충혈된 눈, 출혈 등의 증세를 보일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가라고 권고했다.
  • WHO·교통관련 국제기구, 에볼라 상황감시팀 운영
    • 입력 2014-08-19 00:38:08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8일(현지시간) 교통 및 관광 분야 국제기구들과 함께 에볼라 발병 상황을 감시하고 해당 정보를 관광객이나 해당 산업분야에 적시에 제공할 수 있도록 에볼라 상황감시팀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제 교통 및 관광 분야가 에볼라 바이러스의 전 세계적 확산을 막는데 동참할 수 있도록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세계관광기구(UNWTO), 국제공항협의회(ACI),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와 협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에볼라 상황감시팀은 교통 및 관광분야 국제기구들이 에볼라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적 대응 노력에 공동보조를 취할 수 있도록 에볼라 상황을 감시하고 관련 정보를 교통 및 관광 산업 분야와 여행객들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WHO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으려면 이미 감염된 국가에서 다른 나라로 전파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등 에볼라 통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에볼라 감염 국가들은 공항이나 항만, 육상의 주요 접경지를 통해 출국하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이유를 알 수 없는 고열이 발생하는지 등 에볼라 관련 증후가 있는지를 반드시 검사해야 하며, 에볼라 감염자의 여행을 허가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또한, 아직 에볼라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들도 불필요하게 국제여행이나 국제교역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에볼라 바이러스를 탐지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WHO는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에볼라 발병에 대해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언했지만, 결코 국제여행이나 국제교역의 금지를 권고한 것이 아니라면서 에볼라 감염 국가들과 국경을 접하지 않은 국가에 대해서는 여행금지나 적극적 방역활동을 권고한 상태가 아니라고 밝혔다.

아울러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자들의 체액에 직접 접촉할 때 전염되고, 감염자들은 일반적으로 항공여행을 할 수 없는 상태여서 항공기 기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은 매우 낮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아프리카 에볼라 창궐 국가나 에볼라가 발병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여행객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도 매우 낮다면서 하지만 에볼라 발생지역에 다녀온 여행객이 열, 두통, 통증, 설사, 구토, 위통, 발진, 충혈된 눈, 출혈 등의 증세를 보일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가라고 권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