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세월호법’ 막판 절충…박영선 당내 여론 수렴
입력 2014.08.19 (01:01) 수정 2014.08.19 (15:07) 정치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오늘 여야는 세월호 특별법 처리 방안 등을 놓고 막판 절충을 시도합니다.

여야는 의견 차이를 보여온 세월호 특검 추천 위원회 구성과 세월호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논의를 벌일 예정입니다.

이와함께 새누리당은 단원고 3학년생들의 특례 입학법과 국정감사 분리법을 먼저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특별법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다른 법안 처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을 앞두고 당 안팎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여야, ‘세월호법’ 막판 절충…박영선 당내 여론 수렴
    • 입력 2014-08-19 01:01:09
    • 수정2014-08-19 15:07:19
    정치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오늘 여야는 세월호 특별법 처리 방안 등을 놓고 막판 절충을 시도합니다.

여야는 의견 차이를 보여온 세월호 특검 추천 위원회 구성과 세월호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논의를 벌일 예정입니다.

이와함께 새누리당은 단원고 3학년생들의 특례 입학법과 국정감사 분리법을 먼저 처리하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특별법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다른 법안 처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을 앞두고 당 안팎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