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교통부, 차량간 ‘사고 방지’ 통신기능 의무화 추진
입력 2014.08.19 (06:36) 수정 2014.08.19 (15:42) 연합뉴스
미국 교통부가 승용차와 소형트럭에 차량간 통신(V2V) 기능을 갖추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사전 입법제안 예고에 따르면 교통부와 NHTSA는 2016년까지 규제도입 공고를 내기 위해 일반인과 이해당사자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차량간 통신은 모든 자동차가 서로 이동 속도나 방향 같은 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하는 기능으로, 추돌이나 충돌을 피하려는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NHTSA는 사전 입법제안 예고를 통해 "일부 차량에 V2V 기능이 갖춰지고 있지만, 상당수 차량에 이 기능을 탑재하고 그 신뢰성이 담보될 때에만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시작한다"며 의무화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함께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V2V 기능을 바탕으로 한 교차로이동보조장치(IMA)와 좌회전보조장치(LTA)가 함께 의무적으로 사용될 경우 매년 최고 59만2천건의 충돌사고를 예방해 1천83명의 사망을 막을 수 있다.

V2V 기능을 갖추는 데 드는 비용은 차량 1대당 2020년 341~350달러에서 2058년에는 209~227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비용은 단말기값과 장착비용, 보안조치비용, 통신비를 더한 금액에 이 기능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연료절감 부분을 뺀 액수다.

데이비드 프리드먼 NHTSA 부국장은 성명에서 "V2V 기능은 운전자에게 임박한 위험을 경고함으로써 도로교통 안전을 크게 강화할 잠재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 제기되는 사생활침해 가능성에 대해 NHTSA는 "차량의 고유정보가 아닌 주행에 대한 기본 정보만을 주고받는다"면서도 "통신 과정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여러 겹의 보안장치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 미 교통부, 차량간 ‘사고 방지’ 통신기능 의무화 추진
    • 입력 2014-08-19 06:36:03
    • 수정2014-08-19 15:42:43
    연합뉴스
미국 교통부가 승용차와 소형트럭에 차량간 통신(V2V) 기능을 갖추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사전 입법제안 예고에 따르면 교통부와 NHTSA는 2016년까지 규제도입 공고를 내기 위해 일반인과 이해당사자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차량간 통신은 모든 자동차가 서로 이동 속도나 방향 같은 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하는 기능으로, 추돌이나 충돌을 피하려는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NHTSA는 사전 입법제안 예고를 통해 "일부 차량에 V2V 기능이 갖춰지고 있지만, 상당수 차량에 이 기능을 탑재하고 그 신뢰성이 담보될 때에만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시작한다"며 의무화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함께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V2V 기능을 바탕으로 한 교차로이동보조장치(IMA)와 좌회전보조장치(LTA)가 함께 의무적으로 사용될 경우 매년 최고 59만2천건의 충돌사고를 예방해 1천83명의 사망을 막을 수 있다.

V2V 기능을 갖추는 데 드는 비용은 차량 1대당 2020년 341~350달러에서 2058년에는 209~227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비용은 단말기값과 장착비용, 보안조치비용, 통신비를 더한 금액에 이 기능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연료절감 부분을 뺀 액수다.

데이비드 프리드먼 NHTSA 부국장은 성명에서 "V2V 기능은 운전자에게 임박한 위험을 경고함으로써 도로교통 안전을 크게 강화할 잠재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 제기되는 사생활침해 가능성에 대해 NHTSA는 "차량의 고유정보가 아닌 주행에 대한 기본 정보만을 주고받는다"면서도 "통신 과정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여러 겹의 보안장치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