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들 하반기 채용 확대…인문소양 평가 등 전형 다양
입력 2014.08.19 (06:37) 수정 2014.08.19 (08:07) 연합뉴스
수익성 악화로 신규인력 채용에 소극적이었던 은행권이 하반기부터 다시 적극적인 신입 행원 모집에 나선다.

상반기 공채 실종으로 '바늘구멍'과도 같았던 금융권 채용시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이 하반기 대졸 신입행원을 280명 채용하기로 하는 등 주요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채용계획을 공개했다.

저금리와 부실기업 발생 등으로 지난해 은행권의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주요 시중은행 가운데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뽑은 곳은 사실상 신한과 농협은행 등 2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은행권 실적이 전년보다 나아지고 정부도 금융권 채용을 독려하면서 대부분 은행이 채용 인원을 늘리거나 전년도 수준을 유지했다.

국민은행은 어윤대 KB금융 전 회장이 도입한 `해외 우수인재 채용'을 폐지하는 대신, 신입사원의 30%를 지방대학 출신 등 지역 인재로 채워 각 지역의 중소기업과 밀착한 `관계형 금융'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특정 지역의 중소기업 사정은 그 지역 출신이 가장 잘 알 것"이라며 "지방대학 출신자 등을 적극적으로 채용해 고객 기업의 수요에 긴밀하게 대응하는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18일 신입행원 채용공고를 내고 하반기 약 25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작년 하반기 200명보다 50명 늘어난 수치다.

올해 채용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기소개서에 반영된 인문학적 소양을 평가에 반영한다. 서적 3권을 선택해 추천 사유나 느낀 점을 작성하게 하는 방식 등이다.

평소 가치관과 관심분야,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 1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신한은행은 하반기에는 최소 200명, 많으면 250명까지 채용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상반기 신입 행원을 모집하지 않았지만 하반기에는 100여명을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채용일정이 늦어져 아직 구체적인 인원이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지원자의 능력을 다방면으로 검증하기 위해 1박2일간의 합숙면접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역시 상반기 신입 행원 모집이 없었지만 하반기에는 200명을 신규 모집한다. 기업은행은 작년 상·하반기에도 각각 200명가량을 채용한 바 있다.

하나은행과의 통합을 앞둔 외환은행은 작년 상반기 84명을 신규 채용한 이후 신입행원 추가 채용이 없었다. 올해 하반기 계획도 미정이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 외국계 은행은 수시채용으로 전환해 별도 공채 계획은 없다. 이들 은행은 점포 통·폐합으로 신규인력 수요가 줄어든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의 상반기 실적이 작년보다 나아진 데다 상반기 채용이 사실상 거의 없어 하반기에는 대부분 은행에서 인력 수요가 발생했다"며 "새 경제팀 구성 이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보조를 맞추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은행들 하반기 채용 확대…인문소양 평가 등 전형 다양
    • 입력 2014-08-19 06:37:59
    • 수정2014-08-19 08:07:13
    연합뉴스
수익성 악화로 신규인력 채용에 소극적이었던 은행권이 하반기부터 다시 적극적인 신입 행원 모집에 나선다.

상반기 공채 실종으로 '바늘구멍'과도 같았던 금융권 채용시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이 하반기 대졸 신입행원을 280명 채용하기로 하는 등 주요 시중은행들이 잇따라 채용계획을 공개했다.

저금리와 부실기업 발생 등으로 지난해 은행권의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주요 시중은행 가운데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뽑은 곳은 사실상 신한과 농협은행 등 2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은행권 실적이 전년보다 나아지고 정부도 금융권 채용을 독려하면서 대부분 은행이 채용 인원을 늘리거나 전년도 수준을 유지했다.

국민은행은 어윤대 KB금융 전 회장이 도입한 `해외 우수인재 채용'을 폐지하는 대신, 신입사원의 30%를 지방대학 출신 등 지역 인재로 채워 각 지역의 중소기업과 밀착한 `관계형 금융'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특정 지역의 중소기업 사정은 그 지역 출신이 가장 잘 알 것"이라며 "지방대학 출신자 등을 적극적으로 채용해 고객 기업의 수요에 긴밀하게 대응하는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18일 신입행원 채용공고를 내고 하반기 약 25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작년 하반기 200명보다 50명 늘어난 수치다.

올해 채용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기소개서에 반영된 인문학적 소양을 평가에 반영한다. 서적 3권을 선택해 추천 사유나 느낀 점을 작성하게 하는 방식 등이다.

평소 가치관과 관심분야,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 1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신한은행은 하반기에는 최소 200명, 많으면 250명까지 채용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상반기 신입 행원을 모집하지 않았지만 하반기에는 100여명을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채용일정이 늦어져 아직 구체적인 인원이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지원자의 능력을 다방면으로 검증하기 위해 1박2일간의 합숙면접을 실시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역시 상반기 신입 행원 모집이 없었지만 하반기에는 200명을 신규 모집한다. 기업은행은 작년 상·하반기에도 각각 200명가량을 채용한 바 있다.

하나은행과의 통합을 앞둔 외환은행은 작년 상반기 84명을 신규 채용한 이후 신입행원 추가 채용이 없었다. 올해 하반기 계획도 미정이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 외국계 은행은 수시채용으로 전환해 별도 공채 계획은 없다. 이들 은행은 점포 통·폐합으로 신규인력 수요가 줄어든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의 상반기 실적이 작년보다 나아진 데다 상반기 채용이 사실상 거의 없어 하반기에는 대부분 은행에서 인력 수요가 발생했다"며 "새 경제팀 구성 이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보조를 맞추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