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우현, ‘아버지 이름으로’ KPGA 3승 도전
입력 2014.08.19 (07:32) 연합뉴스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블루칩'으로 떠오른 김우현(23·바이네르)이 아버지의 이름을 걸고 시즌 3승에 도전한다.

21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고성군 파인리즈컨트리클럽(파71·7천209 야드)에서 열리는 바이네르 파인리즈 오픈(총상금 5억 원·우승상금 1억 원)은 김우현의 아버지 김원길(53)씨가 운영하는 구두 제조업체 안토니 바이네르가 주최하는 대회다.

아버지 김씨는 2010년 프로 데뷔 이후 우승을 하지 못하던 아들이 해피니스 송학건설 오픈에서 첫 승을 올리자 한국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해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김우현은 보성CC 클래식에서도 우승컵을 차지해 2007년 김경태(28·신한금융그룹), 강경남(31) 이후 맥이 끊겼던 시즌 3승 달성에 나선다.

김우현은 "아버지가 주최하는 대회이어서 부담도 있지만 다른 대회와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즐기면서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국가대표를 지낸 이창우(21)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관심을 끈다.

이창우는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군산CC오픈에서 우승했지만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프로 데뷔전을 앞당겼다.

올 시즌 신인 선수 부문에서 1위를 달리는 박일환(22·JDX멀티스포츠)도 고향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시즌 2승을 올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일환은 아직 우승은 없지만 톱10에 다섯 차례에 들고 평균타수 부문에서도 3위(70.094타)에 오르는 등 안정된 실력을 보이고 있다.

박일환은 "집에서 대회장까지 차로 15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며 "고향 땅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우승자는 상금 1억원을 현장에서 직접 받는다.

골프전문채널 J골프가 1∼4라운드를 생중계한다.
  • 김우현, ‘아버지 이름으로’ KPGA 3승 도전
    • 입력 2014-08-19 07:32:05
    연합뉴스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블루칩'으로 떠오른 김우현(23·바이네르)이 아버지의 이름을 걸고 시즌 3승에 도전한다.

21일부터 나흘간 강원도 고성군 파인리즈컨트리클럽(파71·7천209 야드)에서 열리는 바이네르 파인리즈 오픈(총상금 5억 원·우승상금 1억 원)은 김우현의 아버지 김원길(53)씨가 운영하는 구두 제조업체 안토니 바이네르가 주최하는 대회다.

아버지 김씨는 2010년 프로 데뷔 이후 우승을 하지 못하던 아들이 해피니스 송학건설 오픈에서 첫 승을 올리자 한국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해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김우현은 보성CC 클래식에서도 우승컵을 차지해 2007년 김경태(28·신한금융그룹), 강경남(31) 이후 맥이 끊겼던 시즌 3승 달성에 나선다.

김우현은 "아버지가 주최하는 대회이어서 부담도 있지만 다른 대회와 마찬가지라고 생각하고 즐기면서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국가대표를 지낸 이창우(21)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관심을 끈다.

이창우는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군산CC오픈에서 우승했지만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프로 데뷔전을 앞당겼다.

올 시즌 신인 선수 부문에서 1위를 달리는 박일환(22·JDX멀티스포츠)도 고향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시즌 2승을 올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일환은 아직 우승은 없지만 톱10에 다섯 차례에 들고 평균타수 부문에서도 3위(70.094타)에 오르는 등 안정된 실력을 보이고 있다.

박일환은 "집에서 대회장까지 차로 15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며 "고향 땅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우승자는 상금 1억원을 현장에서 직접 받는다.

골프전문채널 J골프가 1∼4라운드를 생중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