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하늘, MBN 여 골프 ‘2연속 우승 노린다’
입력 2014.08.19 (07:32) 수정 2014.08.19 (07:39) 연합뉴스
김하늘(26·비씨카드)의 2연패냐, 신인 고진영(19·넵스)의 2개 대회 연속 우승이냐.

김하늘이 오는 21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장(파72·6천552야드)에서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MBN 여자오픈 위드 온 오프(with On OFF)에서 2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김하늘은 지난해 8월 열린 이 대회에서 합계 23언더파 264타로 KLPGA 투어 72홀 최소타 기록을 갈아치우고 정상에 올랐다.

김하늘은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첫 승에도 도전한다. 김하늘은 올 시즌 14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아직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12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지난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과 E1 채리티오픈에서 2위에 오른 것이 올 시즌 최고 성적이다.

신예 고진영이 돌풍을 이어갈지도 주목받고 있다. 고진영은 KLPGA 투어 직전 대회인 넵스 마스터피스 2014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진영이 신인왕 경쟁을 펼치는 김민선(19), 백규정(19·이상 CJ오쇼핑) 등 '동갑내기 3인방' 사이에서 선두를 수성할지도 관심사다. 이번 대회는 백규정이 불참함에 따라 신인 경쟁은 고진영과 김민선의 2파전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넵스 마스터피스에서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4라운드에서 고진영에게 역전패를 당하고 8위로 밀려난 이정민(22·비씨카드)도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나선다.

신기록을 작성 중인 '슈퍼루키' 김효주(19·롯데)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김효주는 지난 3일 한화금융 클래식 2014에서 우승, 올 시즌 상금을 7억7천만원으로 올리며 2008년 신지애가 세운 단일 시즌 최다 상금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총상금 5억원이 걸린 이 대회에는 총 12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 김하늘, MBN 여 골프 ‘2연속 우승 노린다’
    • 입력 2014-08-19 07:32:05
    • 수정2014-08-19 07:39:30
    연합뉴스
김하늘(26·비씨카드)의 2연패냐, 신인 고진영(19·넵스)의 2개 대회 연속 우승이냐.

김하늘이 오는 21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장(파72·6천552야드)에서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MBN 여자오픈 위드 온 오프(with On OFF)에서 2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디펜딩 챔피언' 김하늘은 지난해 8월 열린 이 대회에서 합계 23언더파 264타로 KLPGA 투어 72홀 최소타 기록을 갈아치우고 정상에 올랐다.

김하늘은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첫 승에도 도전한다. 김하늘은 올 시즌 14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아직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12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지난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과 E1 채리티오픈에서 2위에 오른 것이 올 시즌 최고 성적이다.

신예 고진영이 돌풍을 이어갈지도 주목받고 있다. 고진영은 KLPGA 투어 직전 대회인 넵스 마스터피스 2014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진영이 신인왕 경쟁을 펼치는 김민선(19), 백규정(19·이상 CJ오쇼핑) 등 '동갑내기 3인방' 사이에서 선두를 수성할지도 관심사다. 이번 대회는 백규정이 불참함에 따라 신인 경쟁은 고진영과 김민선의 2파전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넵스 마스터피스에서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4라운드에서 고진영에게 역전패를 당하고 8위로 밀려난 이정민(22·비씨카드)도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나선다.

신기록을 작성 중인 '슈퍼루키' 김효주(19·롯데)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김효주는 지난 3일 한화금융 클래식 2014에서 우승, 올 시즌 상금을 7억7천만원으로 올리며 2008년 신지애가 세운 단일 시즌 최다 상금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총상금 5억원이 걸린 이 대회에는 총 12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