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주호영 “세월호법 안돼도 민생법안은 통과돼야”
입력 2014.08.19 (10:29) 수정 2014.08.19 (13:20) 정치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세월호특별법이 다행히 타결되면 가장 좋겠지만, 세월호법을 더 시간을 갖고 논의하더라도 시급한 민생법안은 꼭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세월호특별법과 다른 민생경제·복지 관련 법안들을 연계한데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경제활성화 법안은 물론 복지 사각지대 해소 관련 법안조차 모두 논의되지 않고 있다"며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입안한 기초생활보장법이 통과가 안돼 책정돼 있는 예산도 집행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이어 "주요 경제활성화법안 19건, 본회의 계류 중인 93건의 법안, 법사위에 50여 건의 법안 등이 모두 계류 중"이라며 "단원고 특례입학과 분리 국감도 오늘을 넘기면 무산돼 엄청난 피해와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또 세월호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수사기관에서 이미 139명이나 구속했는데도 너무 진상조사 쪽에 포인트가 맞춰져 있다"며 재난안전 전문가들이 많이 들어가 재발 방지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주호영 “세월호법 안돼도 민생법안은 통과돼야”
    • 입력 2014-08-19 10:29:26
    • 수정2014-08-19 13:20:27
    정치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세월호특별법이 다행히 타결되면 가장 좋겠지만, 세월호법을 더 시간을 갖고 논의하더라도 시급한 민생법안은 꼭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세월호특별법과 다른 민생경제·복지 관련 법안들을 연계한데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경제활성화 법안은 물론 복지 사각지대 해소 관련 법안조차 모두 논의되지 않고 있다"며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입안한 기초생활보장법이 통과가 안돼 책정돼 있는 예산도 집행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이어 "주요 경제활성화법안 19건, 본회의 계류 중인 93건의 법안, 법사위에 50여 건의 법안 등이 모두 계류 중"이라며 "단원고 특례입학과 분리 국감도 오늘을 넘기면 무산돼 엄청난 피해와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주 정책위의장은 또 세월호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수사기관에서 이미 139명이나 구속했는데도 너무 진상조사 쪽에 포인트가 맞춰져 있다"며 재난안전 전문가들이 많이 들어가 재발 방지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