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강력하고 실력있는 신형미디어그룹 만들겠다”
입력 2014.08.19 (10:51)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강력하고 실력 있고 전파력과 공신력, 영향력을 갖춘 몇몇 신형미디어집단(그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시 주석은 18일 제4차 중앙전면심화개혁영도소조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선진기술과 내용건설(질적 개선)을 견지하며, 전통매체와 신흥매체가 내용, 채널, 플랫폼, 경영, 관리 등 방면에서 깊이 있게 융합하도록 촉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형태가 다양하고 방법이 선진적이며 경쟁력을 갖춘 신형 주류매체를 구축하는데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전통매체와 신흥매체의 융합·발전 ▲뉴스전파규율과 신흥매체발전 규율 준수 ▲인터넷사고방식 강화 ▲전통매체와 신흥매체의 상호보완을 통한 일체화 등도 강조했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 최고지도자가 미디어 통합과 융합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시 주석이 전통미디어와 뉴미디어 통합의 중요성을 인식한 것으로 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실력 있고 강력한 신형 미디어그룹'이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의 미디어시스템을 의미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사실상 온·오프라인 뉴스에서 엔터테인먼트 등을 아우르는 미국식의 초거대 미디어그룹의 탄생을 예고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시 주석이 취임 이후 미디어 통합정책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최근 '저우융캉(周永康) 사건'에 연루돼 곤욕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거대 국영방송사인 중국중앙(CC)TV에 대한 본격적인 개혁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시 주석은 이날 회의에서 "진짜 총과 칼을 들고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국유기업 간부들의 직무수당 폐지 등도 지시했다.
  • 시진핑 “강력하고 실력있는 신형미디어그룹 만들겠다”
    • 입력 2014-08-19 10:51:30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강력하고 실력 있고 전파력과 공신력, 영향력을 갖춘 몇몇 신형미디어집단(그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매체들에 따르면 시 주석은 18일 제4차 중앙전면심화개혁영도소조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선진기술과 내용건설(질적 개선)을 견지하며, 전통매체와 신흥매체가 내용, 채널, 플랫폼, 경영, 관리 등 방면에서 깊이 있게 융합하도록 촉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형태가 다양하고 방법이 선진적이며 경쟁력을 갖춘 신형 주류매체를 구축하는데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전통매체와 신흥매체의 융합·발전 ▲뉴스전파규율과 신흥매체발전 규율 준수 ▲인터넷사고방식 강화 ▲전통매체와 신흥매체의 상호보완을 통한 일체화 등도 강조했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 최고지도자가 미디어 통합과 융합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시 주석이 전통미디어와 뉴미디어 통합의 중요성을 인식한 것으로 미디어 산업의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실력 있고 강력한 신형 미디어그룹'이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의 미디어시스템을 의미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사실상 온·오프라인 뉴스에서 엔터테인먼트 등을 아우르는 미국식의 초거대 미디어그룹의 탄생을 예고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시 주석이 취임 이후 미디어 통합정책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최근 '저우융캉(周永康) 사건'에 연루돼 곤욕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거대 국영방송사인 중국중앙(CC)TV에 대한 본격적인 개혁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시 주석은 이날 회의에서 "진짜 총과 칼을 들고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국유기업 간부들의 직무수당 폐지 등도 지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