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급식 식중독’ 9월에 최다…합동 점검 실시
입력 2014.08.19 (10:52) 수정 2014.08.19 (15:13) 사회
가을 학기가 시작되는 9월에 학교 급식을 먹고 탈이 나는 사고가 가장 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09년부터 5년간 학교급식 식중독 사례 207건을 분석한 결과, 16.4%가 9월에 발생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을 진행합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김치와 샐러드 등 비가열 식품은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김치는 숙성하거나 볶고, 샐러드 등은 내놓지 않는 게 좋다"고 권고했습니다.
  • ‘학교급식 식중독’ 9월에 최다…합동 점검 실시
    • 입력 2014-08-19 10:52:59
    • 수정2014-08-19 15:13:43
    사회
가을 학기가 시작되는 9월에 학교 급식을 먹고 탈이 나는 사고가 가장 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09년부터 5년간 학교급식 식중독 사례 207건을 분석한 결과, 16.4%가 9월에 발생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을 진행합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김치와 샐러드 등 비가열 식품은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김치는 숙성하거나 볶고, 샐러드 등은 내놓지 않는 게 좋다"고 권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