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의료서비스 기업 “중 해커 공격에 450만 명 정보 유출”
입력 2014.08.19 (11:41) 수정 2014.08.19 (15:18) 국제
미국의 주요 의료서비스 기업이 중국발 해킹 공격을 받아 등록 환자 450만명의 개인정보를 도난당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과 BBC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APT 18'로 알려진 중국 해커집단은 지난 4월과 6월 '커뮤니티헬스시스템즈'의 시스템을 해킹해, 최근 5년간 이 회사가 운영하는 200여개 병원에서 환자 450만명의 이름과 주소, 생년월일, 전화번호, 사회보장번호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연방수사국은 해킹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사건을 직접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중국 정부 개입 여부 등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 미 의료서비스 기업 “중 해커 공격에 450만 명 정보 유출”
    • 입력 2014-08-19 11:41:12
    • 수정2014-08-19 15:18:45
    국제
미국의 주요 의료서비스 기업이 중국발 해킹 공격을 받아 등록 환자 450만명의 개인정보를 도난당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과 BBC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APT 18'로 알려진 중국 해커집단은 지난 4월과 6월 '커뮤니티헬스시스템즈'의 시스템을 해킹해, 최근 5년간 이 회사가 운영하는 200여개 병원에서 환자 450만명의 이름과 주소, 생년월일, 전화번호, 사회보장번호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연방수사국은 해킹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사건을 직접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나 중국 정부 개입 여부 등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