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종덕 인사청문회…세금 탈루·시세 차익 논란
입력 2014.08.19 (11:42) 수정 2014.08.19 (16:50) 정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지난해 부당하게 소득공제를 받아 170만 원의 세금을 탈루했다가 뒤늦게 납부한 점을 추궁했습니다.

또 김 후보자의 배우자가 부동산 임대소득이 있는데도, 연말정산 기본공제 대상에 포함해 460여만 원의 세금을 탈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세무지식이 부족해 생긴 일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가 홍익대 학내 벤처기업을 창업한 뒤 약 5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팔았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불법적인 회사 경영이나 주식 매수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김 후보자가 홍익대 대학원장 재직 당시 아들이 같은 학교에 입학한 것에 대해서도 김 후보자는 자신은 입시 업무에서 배제돼있었고 특혜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광고, 홍보 분야에서 주로 활동해온 만큼 문화부 장관으로서 자질과 정책 능력을 검증하는데 집중했습니다.
  • 김종덕 인사청문회…세금 탈루·시세 차익 논란
    • 입력 2014-08-19 11:42:48
    • 수정2014-08-19 16:50:20
    정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지난해 부당하게 소득공제를 받아 170만 원의 세금을 탈루했다가 뒤늦게 납부한 점을 추궁했습니다.

또 김 후보자의 배우자가 부동산 임대소득이 있는데도, 연말정산 기본공제 대상에 포함해 460여만 원의 세금을 탈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세무지식이 부족해 생긴 일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가 홍익대 학내 벤처기업을 창업한 뒤 약 5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팔았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불법적인 회사 경영이나 주식 매수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김 후보자가 홍익대 대학원장 재직 당시 아들이 같은 학교에 입학한 것에 대해서도 김 후보자는 자신은 입시 업무에서 배제돼있었고 특혜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광고, 홍보 분야에서 주로 활동해온 만큼 문화부 장관으로서 자질과 정책 능력을 검증하는데 집중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