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바우처 부정 사용 땐 3년간 이용 제한
입력 2014.08.19 (14:22) 수정 2014.08.19 (15:11) 사회
전자 바우처로 지급되는 사회서비스 이용권을 부정 사용하다 적발되면 3년 동안 해당 바우처를 아예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사회서비스 이용과 이용권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부정 수급에 가담한 이용자는 최대 3년간 바우처 이용권 사용할 수 없고, 거짓으로 사회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속인 종사자도 2년간 해당 업무 자격이 제한됩니다.

'사회서비스 이용권'인 전자 바우처는 돌봄과 지원이 필요한 노인·장애인·산모·아동 등에게 카드 형태로 발급되는데, 서비스를 이용하고 이 카드로 결제하면 정부가 나중에 비용을 기관에 지급하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일부 바우처 수혜자는 사회서비스 제공 기관 등과 짜고 이용하지 않은 서비스를 이용한 것처럼 속인 뒤 정부가 지급한 돈을 나눠 갖는 등의 부정 이득을 취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사회서비스 전자 바우처를 부정 사용하다 적발돼 환수되는 액수가 해마다 증가해왔다며 법률 개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 전자바우처 부정 사용 땐 3년간 이용 제한
    • 입력 2014-08-19 14:22:42
    • 수정2014-08-19 15:11:14
    사회
전자 바우처로 지급되는 사회서비스 이용권을 부정 사용하다 적발되면 3년 동안 해당 바우처를 아예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사회서비스 이용과 이용권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부정 수급에 가담한 이용자는 최대 3년간 바우처 이용권 사용할 수 없고, 거짓으로 사회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속인 종사자도 2년간 해당 업무 자격이 제한됩니다.

'사회서비스 이용권'인 전자 바우처는 돌봄과 지원이 필요한 노인·장애인·산모·아동 등에게 카드 형태로 발급되는데, 서비스를 이용하고 이 카드로 결제하면 정부가 나중에 비용을 기관에 지급하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일부 바우처 수혜자는 사회서비스 제공 기관 등과 짜고 이용하지 않은 서비스를 이용한 것처럼 속인 뒤 정부가 지급한 돈을 나눠 갖는 등의 부정 이득을 취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지부 관계자는 사회서비스 전자 바우처를 부정 사용하다 적발돼 환수되는 액수가 해마다 증가해왔다며 법률 개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