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노린 택배 문자 스미싱 기승
입력 2014.08.19 (16:57) 연합뉴스
추석에 선물 택배가 많아지는 점을 노리고 택배 알림 문자로 위장한 스미싱(전자결제 사기)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9일 앱 개발 벤처 기업인 스윗트래커에 따르면 유명 택배 업체를 사칭한 문자를 보내 스마트폰에 악성 코드를 심는 방식의 스미싱이 추석을 앞두고 급증했다.

'택배 주소지 변경' 등을 요구하는 문자를 받고 첨부된 웹사이트 주소(URL)를 클릭하면 휴대전화에 가짜 앱이 설치돼 해킹 당하는 방식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가짜 앱은 스윗트래커가 개발한 '스마트택배' 앱을 사칭한 악성 코드로, 이를 다운로드하면 스마트폰에 임의로 비밀번호가 설정된다. 비밀번호를 알려면 돈을 내야 한다.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를 받으면 URL을 클릭하지 않고 바로 삭제하는 게 좋고, 실수로 가짜 앱을 다운로드한 경우 앱을 완전히 삭제해야 한다고 스윗트래커는 조언했다.

스윗트래커 관계자는 "'스마트택배'는 인터넷 쇼핑몰이나 홈쇼핑 등으로 주문한 물품의 배송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앱이어서 추석을 앞두고 다운로드가 많아졌다"면서 "이를 틈탄 스미싱 문자가 급증해 이용객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 추석 노린 택배 문자 스미싱 기승
    • 입력 2014-08-19 16:57:24
    연합뉴스
추석에 선물 택배가 많아지는 점을 노리고 택배 알림 문자로 위장한 스미싱(전자결제 사기)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9일 앱 개발 벤처 기업인 스윗트래커에 따르면 유명 택배 업체를 사칭한 문자를 보내 스마트폰에 악성 코드를 심는 방식의 스미싱이 추석을 앞두고 급증했다.

'택배 주소지 변경' 등을 요구하는 문자를 받고 첨부된 웹사이트 주소(URL)를 클릭하면 휴대전화에 가짜 앱이 설치돼 해킹 당하는 방식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가짜 앱은 스윗트래커가 개발한 '스마트택배' 앱을 사칭한 악성 코드로, 이를 다운로드하면 스마트폰에 임의로 비밀번호가 설정된다. 비밀번호를 알려면 돈을 내야 한다.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를 받으면 URL을 클릭하지 않고 바로 삭제하는 게 좋고, 실수로 가짜 앱을 다운로드한 경우 앱을 완전히 삭제해야 한다고 스윗트래커는 조언했다.

스윗트래커 관계자는 "'스마트택배'는 인터넷 쇼핑몰이나 홈쇼핑 등으로 주문한 물품의 배송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앱이어서 추석을 앞두고 다운로드가 많아졌다"면서 "이를 틈탄 스미싱 문자가 급증해 이용객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