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세월호 특별법’ 처리 전격 합의
입력 2014.08.19 (17:47) 수정 2014.08.19 (18:35) 정치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 등 처리 문제에 대해 전격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오늘 국회에서 협상을 가진 뒤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핵심 쟁점인 특별검사후보추천위원회의 국회 몫 위원 4명 가운데 여당 몫 위원 2명을 야당과 세월호 사고 유가족의 동의를 얻어 추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의 일정 조정과 증인 채택 문제는 양당 특위 간사가 전향적으로 합의할 수 있도록 원내대표들이 책임 있게 노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한 배상과 보상 문제는 9월부터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또 세월호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위원회가 특검을 두 차례 연장할 것을 요구할 경우는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안전과 민생 등 관련 사항은 추가로 합의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국회 본회의와 법사위에 계류중인 법안 130여 건 가운데 양당 정책위 의장이 합의한 법안은 이후 열리는 첫 본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각각 의원 총회를 열어 합의 사항들에 추인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 여야, ‘세월호 특별법’ 처리 전격 합의
    • 입력 2014-08-19 17:47:03
    • 수정2014-08-19 18:35:07
    정치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 등 처리 문제에 대해 전격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오늘 국회에서 협상을 가진 뒤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핵심 쟁점인 특별검사후보추천위원회의 국회 몫 위원 4명 가운데 여당 몫 위원 2명을 야당과 세월호 사고 유가족의 동의를 얻어 추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의 일정 조정과 증인 채택 문제는 양당 특위 간사가 전향적으로 합의할 수 있도록 원내대표들이 책임 있게 노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한 배상과 보상 문제는 9월부터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또 세월호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위원회가 특검을 두 차례 연장할 것을 요구할 경우는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안전과 민생 등 관련 사항은 추가로 합의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국회 본회의와 법사위에 계류중인 법안 130여 건 가운데 양당 정책위 의장이 합의한 법안은 이후 열리는 첫 본회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각각 의원 총회를 열어 합의 사항들에 추인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