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출소 문 부수고 난동 부린 30대 징역 8월
입력 2014.08.19 (17:51) 사회
파출소 출입문과 유리창을 부수고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된 30대에게 징역 8월이 선고됐습니다.

전주지방법원은 특수공용물건손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38살 서 모 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습니다.

서 씨는 지난달 7일 , 경찰관들이 외근을 나가 아무도 없는 전북 무주군 설천면의 파출소 출입문을 부수고 안에 들어가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파출소 문 부수고 난동 부린 30대 징역 8월
    • 입력 2014-08-19 17:51:24
    사회
파출소 출입문과 유리창을 부수고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된 30대에게 징역 8월이 선고됐습니다.

전주지방법원은 특수공용물건손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38살 서 모 씨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습니다.

서 씨는 지난달 7일 , 경찰관들이 외근을 나가 아무도 없는 전북 무주군 설천면의 파출소 출입문을 부수고 안에 들어가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