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18년간 담합…배신 막으려 비밀번호 공유
입력 2014.08.19 (19:22) 수정 2014.08.19 (22: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전력이 실시한 입찰에서 내로라하는 업체들이 18년 동안이나 담합을 해온 사실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담합을 오랫동안 이어가고 배신을 막기 위한 수법도 치밀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 사용량을 측정하기 위해 건물마다 설치된 기계식 전력량계.

한국전력은 이 전력량계를 해마다 공개 입찰을 통해 사들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공개 입찰에서 1993년부터 2010년까지 18년 연속 담합이 이뤄진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입찰에 참가할 업체들이 미리 모여 낙찰받을 물량을 분배하고 투찰 가격을 짜맞춘 겁니다.

LS산전과 피에스텍, 대한전선 등 14개 기업과 중소업체들이 결성한 조합 2곳이 담합에 참여했습니다.

<녹취> 담합 적발 업체 관계자 (음성변조) : "담합을 안 했다라고 말씀 드릴 수도 없고, 했다고 말씀드릴 수도 없고. 공정위 발표 통해서 이게 정리가 될 것이고..."

공정위는 이들 업체에 과징금 113억 원을 부과하고, 법 위반 정도가 큰 5개 업체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오랫동안 담합이 유지돼온 데는 치밀한 수법이 한몫을 했습니다.

각 업체별 전자 입찰 계정의 아이디와 비밀 번호를 모두가 공유함으로써 짜맞춘 대로 물량과 가격을 써냈는지를 서로 감시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 가운데 상당수가 전자식 전력량계 입찰에서도 담합을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한전 18년간 담합…배신 막으려 비밀번호 공유
    • 입력 2014-08-19 19:27:51
    • 수정2014-08-19 22:06:00
    뉴스 7
<앵커 멘트>

한국전력이 실시한 입찰에서 내로라하는 업체들이 18년 동안이나 담합을 해온 사실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담합을 오랫동안 이어가고 배신을 막기 위한 수법도 치밀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 사용량을 측정하기 위해 건물마다 설치된 기계식 전력량계.

한국전력은 이 전력량계를 해마다 공개 입찰을 통해 사들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공개 입찰에서 1993년부터 2010년까지 18년 연속 담합이 이뤄진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입찰에 참가할 업체들이 미리 모여 낙찰받을 물량을 분배하고 투찰 가격을 짜맞춘 겁니다.

LS산전과 피에스텍, 대한전선 등 14개 기업과 중소업체들이 결성한 조합 2곳이 담합에 참여했습니다.

<녹취> 담합 적발 업체 관계자 (음성변조) : "담합을 안 했다라고 말씀 드릴 수도 없고, 했다고 말씀드릴 수도 없고. 공정위 발표 통해서 이게 정리가 될 것이고..."

공정위는 이들 업체에 과징금 113억 원을 부과하고, 법 위반 정도가 큰 5개 업체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오랫동안 담합이 유지돼온 데는 치밀한 수법이 한몫을 했습니다.

각 업체별 전자 입찰 계정의 아이디와 비밀 번호를 모두가 공유함으로써 짜맞춘 대로 물량과 가격을 써냈는지를 서로 감시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 가운데 상당수가 전자식 전력량계 입찰에서도 담합을 한 것으로 보고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