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촌지하차도 싱크홀서 광역상수도관 누수까지…
입력 2014.08.19 (21:20) 수정 2014.08.20 (08: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러개의 동공이 발견된 서울 석촌지하차도 지하에서 광역상수도관이 노출되고 누수까지 발생해 긴급 복구작업을 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서울시의회는 시내 지하 구조물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양시의 한 도로, 갑자기 땅에서 폭발이 일더니 정차중이던 택시가 솟구쳐 오릅니다.

땅속 상수도 배관이 터진게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석촌 지하차도 아래를 지나는 광역상수도관도 이런 위험에 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싱크홀과 동공 두 곳에서도 광역상수도관이 드러났고, 사흘 전엔 누수 현상까지 발견됐습니다.

위험한 상황을 서울시는 상수도관 긴급 복구로 막았습니다.

싱크홀로 상수도관까지 변형된 것으로 발견이 늦었다면 엄청난 수압의 광역상수도관이 폭발해 대규모 2차 피해가 날 수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천석현(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 "(광역상수도관은) 수압이 상당히 높은 부위기 때문에, 부러질 수도 있고 찢어질 수도 있죠. 그러면 터지는 거죠. 그러면 물바다 되는 거니까."

동공들은 이런 땅굴 형태입니다.

사람 키를 웃돌 정도의 높이인데, 이 위로는 차량들이 지나다니고 아래로는 지하철 터널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던 겁니다.

조사단은 싱크홀을 포함 동공의 원인을 지하철 시공사 과실로 확정하는 분위기입니다.

터널 공사장 주변에서만 동공이 발견됐고 동공의 방향이 터널과 같은 점, 동공 바닥의 독특한 형태를 조사단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창근(싱크홀 조사단장) : "이게 제대로 됐다면 (떨어진 지반이) 산더미 처럼 쌓여 있을 수 가 없죠. 기술자들이 상황 판단을 제대로 못하고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죠."

서울시의회는 시민들의 불안이 증폭되는 만큼 상수도관 등 모든 지하구조물에 대한 전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석촌지하차도 싱크홀서 광역상수도관 누수까지…
    • 입력 2014-08-19 21:21:41
    • 수정2014-08-20 08:21:14
    뉴스 9
<앵커 멘트>

여러개의 동공이 발견된 서울 석촌지하차도 지하에서 광역상수도관이 노출되고 누수까지 발생해 긴급 복구작업을 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서울시의회는 시내 지하 구조물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안양시의 한 도로, 갑자기 땅에서 폭발이 일더니 정차중이던 택시가 솟구쳐 오릅니다.

땅속 상수도 배관이 터진게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석촌 지하차도 아래를 지나는 광역상수도관도 이런 위험에 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싱크홀과 동공 두 곳에서도 광역상수도관이 드러났고, 사흘 전엔 누수 현상까지 발견됐습니다.

위험한 상황을 서울시는 상수도관 긴급 복구로 막았습니다.

싱크홀로 상수도관까지 변형된 것으로 발견이 늦었다면 엄청난 수압의 광역상수도관이 폭발해 대규모 2차 피해가 날 수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천석현(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 "(광역상수도관은) 수압이 상당히 높은 부위기 때문에, 부러질 수도 있고 찢어질 수도 있죠. 그러면 터지는 거죠. 그러면 물바다 되는 거니까."

동공들은 이런 땅굴 형태입니다.

사람 키를 웃돌 정도의 높이인데, 이 위로는 차량들이 지나다니고 아래로는 지하철 터널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던 겁니다.

조사단은 싱크홀을 포함 동공의 원인을 지하철 시공사 과실로 확정하는 분위기입니다.

터널 공사장 주변에서만 동공이 발견됐고 동공의 방향이 터널과 같은 점, 동공 바닥의 독특한 형태를 조사단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창근(싱크홀 조사단장) : "이게 제대로 됐다면 (떨어진 지반이) 산더미 처럼 쌓여 있을 수 가 없죠. 기술자들이 상황 판단을 제대로 못하고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죠."

서울시의회는 시민들의 불안이 증폭되는 만큼 상수도관 등 모든 지하구조물에 대한 전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