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리 의혹’ 여야 의원 4명 영장 청구
입력 2014.08.19 (23:36) 수정 2014.08.20 (01:2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렇게 임시 국회가 끝나면서 검찰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국회가 다시 열릴 때까지 의원 체포를 위한 국회 동의를 거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그동안 수사해온 비리 의혹 의원들에 대해 이르면 내일 구속 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밤 입법 로비에 연루된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김재윤, 신학용 의원에 대한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신계륜, 김재윤 의원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의 김민성 이사장으로부터 5천만 원씩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올해 4월 이 학교 이름에서 '직업'자를 뺄 수 있도록 법안을 개정해줬다는 대가성이 반영돼 특가법상 뇌물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신학용 의원은 법안 통과를 도운 혐의로 역시 김 이사장으로부터 현금과 상품권 천500만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신 의원은 유치원총연합회로부터 지난해 9월 출판 기념회 명목으로 3천8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뇌물 수수 혐의가 더해졌습니다.

인천지검도 불법 정치 자금을 숨긴 혐의 등으로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에 대해 역시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모 저축은행 차명 계좌에 보관된 불법 정치 자금 6억 원을 현금화해 장남의 집에 숨겨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의 전격적인 영장 청구는 오늘 밤 임시 국회 회기가 끝남에 따라 국회의 체포 동의안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법원의 영장 실질 심사 기일에 해당 의원들이 출석할 경우 구속 여부는 이번 주 후반에 결정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비리 의혹’ 여야 의원 4명 영장 청구
    • 입력 2014-08-19 23:39:09
    • 수정2014-08-20 01:21:0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렇게 임시 국회가 끝나면서 검찰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국회가 다시 열릴 때까지 의원 체포를 위한 국회 동의를 거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그동안 수사해온 비리 의혹 의원들에 대해 이르면 내일 구속 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밤 입법 로비에 연루된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김재윤, 신학용 의원에 대한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신계륜, 김재윤 의원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의 김민성 이사장으로부터 5천만 원씩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올해 4월 이 학교 이름에서 '직업'자를 뺄 수 있도록 법안을 개정해줬다는 대가성이 반영돼 특가법상 뇌물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신학용 의원은 법안 통과를 도운 혐의로 역시 김 이사장으로부터 현금과 상품권 천500만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신 의원은 유치원총연합회로부터 지난해 9월 출판 기념회 명목으로 3천8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뇌물 수수 혐의가 더해졌습니다.

인천지검도 불법 정치 자금을 숨긴 혐의 등으로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에 대해 역시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모 저축은행 차명 계좌에 보관된 불법 정치 자금 6억 원을 현금화해 장남의 집에 숨겨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의 전격적인 영장 청구는 오늘 밤 임시 국회 회기가 끝남에 따라 국회의 체포 동의안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법원의 영장 실질 심사 기일에 해당 의원들이 출석할 경우 구속 여부는 이번 주 후반에 결정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