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퍼거슨 사태’ 계기 경찰관 몸에 카메라 부착 확산
입력 2014.08.23 (02:31) 연합뉴스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의 총에 무참히 살해된 흑인 청년의 사건이 터진 뒤 미국에서 경찰관의 몸에 카메라를 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각 지방단체는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경찰의 몸에 붙이는 '보디캠'을 서둘러 마련하거나 추가 주문하고 있다.

지역 신문 마이애미 헤럴드는 이날 카를로스 지메네스 마이애미-데이드 시장이 퍼거슨 사태를 계기로 소속 전 경찰관의 몸에 카메라를 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마이애미 데이드시는 이를 위해 카메라 구입비용과 시스템 운영 비용 등으로 내년 예산 140만달러를 책정할 계획이다.

지역 방송 KPRC는 텍사스주 휴스턴의 해리스카운티에 있는 경찰서 두 곳이 퍼거슨 사태 이후 보디캠을 테스트하고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휴스턴 경찰국은 지난해 12월 보디캠 100대를 사들여 수사에 사용 중이고, 같은 주 포트워스 경찰국은 올해 말까지 600대를 확보할 예정이다.

AP 통신을 보면, 이미 미국 각 지역 경찰 중 6분의 1이 보디캠을 이용하고 있다.

인구 10만명이 거주하는 캘리포니아주 남부도시 리알토의 경우 2012년 순찰 경찰관들의 몸에 감시 카메라를 달자 경찰에 대한 민원이 24건에서 3건으로 뚝 떨어지고 시민의 불만도 줄었다는 보고서도 나왔다.

리알토 경찰서는 이후 카메라를 100대로 늘렸다.

편견없이 상황 그대로를 전달하는 보디캠의 위력은 퍼거슨 사태를 거치면서 더욱 커지고 있다.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이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에게 최소 6발 이상을 난사한 퍼거슨 사건의 수사가 뚜렷한 물증 확보없이 목격자의 진술에만 의존해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번 퍼거슨 사태처럼 사회적 파장이 큰 강력 사건에서 소모적인 논쟁을 일찍 끝내려면 당시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보디캠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낫다는 인식이 각 지역 지자체와 경찰서로 퍼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은 분석했다.

보디캠을 제작해 경찰에 공급하는 테이저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대당 400∼700달러인 보디캠 예약 주문액이 2013년 초 100만∼200만 달러 수준에 불과했으나 올해 4∼6월 1천140만 달러로 급증했다.

정확한 사건 규명을 위해 보디캠에 거는 기대가 날로 커지고 있으나 카메라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만능열쇠가 될 수 없다는 견해도 적지 않다.

워싱턴포스트는 경찰관이 일부러 또는 실수로 몸에 단 카메라의 전원을 켜지 않거나 렌즈를 고장 낸 뒤 수사에 나서면 보디캠은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시 말해 경찰측이 보디캠을 적절하게 사용했다고 확신하지 않는 한 카메라 자체에 기대를 걸 수 없다는 뜻이다.

동영상으로 모든 내용이 기록되기에 보디캠의 사생활 침해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뉴욕타임스는 보디캠 사용 원칙에 대한 국가의 기준이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가 생긴다며 경찰과 시민 모두 이를 바라지 않으면 카메라 사용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 ‘퍼거슨 사태’ 계기 경찰관 몸에 카메라 부착 확산
    • 입력 2014-08-23 02:31:27
    연합뉴스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의 총에 무참히 살해된 흑인 청년의 사건이 터진 뒤 미국에서 경찰관의 몸에 카메라를 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각 지방단체는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해 경찰의 몸에 붙이는 '보디캠'을 서둘러 마련하거나 추가 주문하고 있다.

지역 신문 마이애미 헤럴드는 이날 카를로스 지메네스 마이애미-데이드 시장이 퍼거슨 사태를 계기로 소속 전 경찰관의 몸에 카메라를 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마이애미 데이드시는 이를 위해 카메라 구입비용과 시스템 운영 비용 등으로 내년 예산 140만달러를 책정할 계획이다.

지역 방송 KPRC는 텍사스주 휴스턴의 해리스카운티에 있는 경찰서 두 곳이 퍼거슨 사태 이후 보디캠을 테스트하고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휴스턴 경찰국은 지난해 12월 보디캠 100대를 사들여 수사에 사용 중이고, 같은 주 포트워스 경찰국은 올해 말까지 600대를 확보할 예정이다.

AP 통신을 보면, 이미 미국 각 지역 경찰 중 6분의 1이 보디캠을 이용하고 있다.

인구 10만명이 거주하는 캘리포니아주 남부도시 리알토의 경우 2012년 순찰 경찰관들의 몸에 감시 카메라를 달자 경찰에 대한 민원이 24건에서 3건으로 뚝 떨어지고 시민의 불만도 줄었다는 보고서도 나왔다.

리알토 경찰서는 이후 카메라를 100대로 늘렸다.

편견없이 상황 그대로를 전달하는 보디캠의 위력은 퍼거슨 사태를 거치면서 더욱 커지고 있다.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이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에게 최소 6발 이상을 난사한 퍼거슨 사건의 수사가 뚜렷한 물증 확보없이 목격자의 진술에만 의존해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번 퍼거슨 사태처럼 사회적 파장이 큰 강력 사건에서 소모적인 논쟁을 일찍 끝내려면 당시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보디캠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낫다는 인식이 각 지역 지자체와 경찰서로 퍼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은 분석했다.

보디캠을 제작해 경찰에 공급하는 테이저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대당 400∼700달러인 보디캠 예약 주문액이 2013년 초 100만∼200만 달러 수준에 불과했으나 올해 4∼6월 1천140만 달러로 급증했다.

정확한 사건 규명을 위해 보디캠에 거는 기대가 날로 커지고 있으나 카메라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만능열쇠가 될 수 없다는 견해도 적지 않다.

워싱턴포스트는 경찰관이 일부러 또는 실수로 몸에 단 카메라의 전원을 켜지 않거나 렌즈를 고장 낸 뒤 수사에 나서면 보디캠은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시 말해 경찰측이 보디캠을 적절하게 사용했다고 확신하지 않는 한 카메라 자체에 기대를 걸 수 없다는 뜻이다.

동영상으로 모든 내용이 기록되기에 보디캠의 사생활 침해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뉴욕타임스는 보디캠 사용 원칙에 대한 국가의 기준이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가 생긴다며 경찰과 시민 모두 이를 바라지 않으면 카메라 사용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