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초연금 불만…기초생활수급자 35만 명 ‘삭감’
입력 2014.08.23 (06:11) 수정 2014.08.23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지난달부터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비교적 생활 형편이 어려운 수십만 명의 기초생활수급자는 기초연금 혜택에서 사실상 배제돼 불만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이대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면사무소.

60대 노인이 공무원들에게 거칠게 항의를 합니다.

화를 참지 못하고 급기야 의자까지 집어던집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이 노인은 매달 정부 지원비 30만 원을 받다가 이번 달부터는 10만 원가량이 삭감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차회(69살/기초생활수급자) : "10만 원을 더 받으면 (하다못해) 냉동갈치라도 사먹으려고 기대를 했다가 삭감됐다는 것을 알았을 때 엄청난 분노도 느끼고..."

매달 10만 원씩 받던 노령연금이 기초연금으로 이름을 바꿔 지난달부터 20만 원으로 인상됐지만 , 이번 달부터 기초생활수급비가 기초연금 인상분만큼 삭감된 것입니다.

<인터뷰> 김재규(73살/기초생활수급자) : "처음부터 올려준다고 말을 하지 말든지...올려준다고 해놓고 이렇게 하는 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거지."

전국 주민센터마다 노인 기초수급자들의 항의가 폭주하면서 업무가 마비될 정도입니다.

<인터뷰> 주민센터 담당자(음성변조) : "저라도 화가 나지요. 줬다 (다시) 뺏는 방식인데요, 아예 그런 말장난을 하지를 말던가..."

기초연금이 인상되는 만큼 기초생활수급 지원비가 삭감되는 노인들은 전국 35만여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기초연금 불만…기초생활수급자 35만 명 ‘삭감’
    • 입력 2014-08-23 06:12:28
    • 수정2014-08-23 07:31: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가 지난달부터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비교적 생활 형편이 어려운 수십만 명의 기초생활수급자는 기초연금 혜택에서 사실상 배제돼 불만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이대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면사무소.

60대 노인이 공무원들에게 거칠게 항의를 합니다.

화를 참지 못하고 급기야 의자까지 집어던집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이 노인은 매달 정부 지원비 30만 원을 받다가 이번 달부터는 10만 원가량이 삭감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구차회(69살/기초생활수급자) : "10만 원을 더 받으면 (하다못해) 냉동갈치라도 사먹으려고 기대를 했다가 삭감됐다는 것을 알았을 때 엄청난 분노도 느끼고..."

매달 10만 원씩 받던 노령연금이 기초연금으로 이름을 바꿔 지난달부터 20만 원으로 인상됐지만 , 이번 달부터 기초생활수급비가 기초연금 인상분만큼 삭감된 것입니다.

<인터뷰> 김재규(73살/기초생활수급자) : "처음부터 올려준다고 말을 하지 말든지...올려준다고 해놓고 이렇게 하는 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거지."

전국 주민센터마다 노인 기초수급자들의 항의가 폭주하면서 업무가 마비될 정도입니다.

<인터뷰> 주민센터 담당자(음성변조) : "저라도 화가 나지요. 줬다 (다시) 뺏는 방식인데요, 아예 그런 말장난을 하지를 말던가..."

기초연금이 인상되는 만큼 기초생활수급 지원비가 삭감되는 노인들은 전국 35만여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