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수창 전 지검장 “수사 결과 인정…사죄”
입력 2014.08.23 (06:29) 수정 2014.08.23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늦은 밤 제주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50대 남성은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건 발생 열흘 만입니다.

지금껏 혐의를 전면 부인하던 김 전 지검장도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이예진 기자입니다.

<앵커 멘트>

여고 인근을 돌아다니며 음란 행위를 한 이 남성.

경찰 확인 결과,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 전 지검장 체포 당시 경찰서에서 찍힌 CCTV와 이 남성을 비교한 결과 같은 사람으로 판명났습니다.

외모와 키, 걸음걸이 등이 일치한다는 겁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음란 행위를 하는 모습이 CCTV에 선명하게 찍혔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지검장은 길 건너편과 이곳을 오고 가면서 5차례에 걸쳐 음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2일 밤 11시 반부터 20여 분 동안입니다.

지금껏 혐의를 부인하던 김 전 지검장은 수사 발표 뒤 경찰 수사 결과를 모두 인정하고 앞으로의 사법 절차에도 성실히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의 거짓말에 대해서도 사죄했습니다.

<인터뷰> 문성윤(변호사/김수창 전 지검장 변호인) : "본인의 정신적 문제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상의해서 적극적으로 치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로부터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자기 식구 감싸기 우려를 의식한 듯 일반 보통 사건과 똑같이 다루겠다고 밝혀 앞으로 사법 처리 과정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 김수창 전 지검장 “수사 결과 인정…사죄”
    • 입력 2014-08-23 06:30:12
    • 수정2014-08-23 07:31: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늦은 밤 제주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50대 남성은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건 발생 열흘 만입니다.

지금껏 혐의를 전면 부인하던 김 전 지검장도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이예진 기자입니다.

<앵커 멘트>

여고 인근을 돌아다니며 음란 행위를 한 이 남성.

경찰 확인 결과,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 전 지검장 체포 당시 경찰서에서 찍힌 CCTV와 이 남성을 비교한 결과 같은 사람으로 판명났습니다.

외모와 키, 걸음걸이 등이 일치한다는 겁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음란 행위를 하는 모습이 CCTV에 선명하게 찍혔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지검장은 길 건너편과 이곳을 오고 가면서 5차례에 걸쳐 음란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2일 밤 11시 반부터 20여 분 동안입니다.

지금껏 혐의를 부인하던 김 전 지검장은 수사 발표 뒤 경찰 수사 결과를 모두 인정하고 앞으로의 사법 절차에도 성실히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의 거짓말에 대해서도 사죄했습니다.

<인터뷰> 문성윤(변호사/김수창 전 지검장 변호인) : "본인의 정신적 문제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상의해서 적극적으로 치유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로부터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자기 식구 감싸기 우려를 의식한 듯 일반 보통 사건과 똑같이 다루겠다고 밝혀 앞으로 사법 처리 과정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예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