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저예산 영화, 상상력과 열정으로 승부
입력 2014.08.23 (06:51) 수정 2014.08.23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작비 수백억 원대의 대작 영화들이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는 요즘,

반면, 신선함으로 무장한 초저예산 영화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독특한 상상력으로 영화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촬영장에 동원된 장비는 스마트폰이 전부,

카메라 이동효과를 내기 위해 바퀴 달린 의자를 이용하고, 카메라 지지대는 지시봉을 개조한 것입니다.

<녹취> " 컷! 보자. 괜찮은거 같은데?"

<인터뷰> 임정훈(영화감독) : "일상생활에 있는 제품을 가지고 우리가 연출할 수 있겠구나. 그런 아이디어나 기법 같은 걸로 스마트폰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겠다."

건장한 청년의 몸을 빌려 여인의 환심을 사려는 만년백수 원준,

이 영화의 제작비는 5백만 원, 영상과 편집은 거칠고.. 분장과 소품도 어설픕니다.

하지만, 기발한 발상과 함께 젊은 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각종 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으며 극장 개봉의 꿈을 이뤄냈습니다.

<인터뷰> 백승기(영화감독) : "그림을 그리는거나 음악을 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게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상상력만 있으면 영화를 쉽게 만들 수 있다라는.."

서툴고 투박해도 진정성이 돋보이는 작은 영화들이 영화제작에 돈과 기술이 전부가 아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초저예산 영화, 상상력과 열정으로 승부
    • 입력 2014-08-23 06:53:06
    • 수정2014-08-23 07:31: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제작비 수백억 원대의 대작 영화들이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는 요즘,

반면, 신선함으로 무장한 초저예산 영화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독특한 상상력으로 영화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최성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촬영장에 동원된 장비는 스마트폰이 전부,

카메라 이동효과를 내기 위해 바퀴 달린 의자를 이용하고, 카메라 지지대는 지시봉을 개조한 것입니다.

<녹취> " 컷! 보자. 괜찮은거 같은데?"

<인터뷰> 임정훈(영화감독) : "일상생활에 있는 제품을 가지고 우리가 연출할 수 있겠구나. 그런 아이디어나 기법 같은 걸로 스마트폰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겠다."

건장한 청년의 몸을 빌려 여인의 환심을 사려는 만년백수 원준,

이 영화의 제작비는 5백만 원, 영상과 편집은 거칠고.. 분장과 소품도 어설픕니다.

하지만, 기발한 발상과 함께 젊은 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각종 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으며 극장 개봉의 꿈을 이뤄냈습니다.

<인터뷰> 백승기(영화감독) : "그림을 그리는거나 음악을 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게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상상력만 있으면 영화를 쉽게 만들 수 있다라는.."

서툴고 투박해도 진정성이 돋보이는 작은 영화들이 영화제작에 돈과 기술이 전부가 아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