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연, 2R서 5타차 단독 선두 ‘독주 체제’
입력 2014.08.23 (09:17) 수정 2014.08.23 (09:36) 연합뉴스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독주 체재를 갖췄다.

유소연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런던 헌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쓸어 담았다.

1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를 작성한 유소연은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몰아치며 이틀째 단독 선두를 지켰다.

15언더파 129타는 36홀 코스 레코드이기도 하다.

공동 2위 최나연(27·SK텔레콤), 재미동포 대니얼 강,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이상 10언더파 134타)와의 격차는 5타로 벌어졌다.

2012년 8월 제이미파 톨리도 클래식 이후 LPGA 투어에서 우승이 없었던 유소연은 2년 만의 정상에 도전한다.

2번홀(파3)부터 3개홀 연속 버디로 시동을 건 유소연은 후반 들어서도 버디 3개를 추가, 선두를 질주했다.

유소연은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보기를 한개도 기록하지 않는 무결점 플레이를 계속했다.

유소연은 공식 인터뷰에서 "9언더파를 친 어제보다는 다소 못했지만 좋은 스코어를 기록했다"며 "남은 라운드에서도 보기 없는 경기를 펼쳐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나연은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2개를 적어내 2타를 줄였다.

최나연도 2012년 11월 타이틀 홀더스 대회 우승 이후 침묵하고 있지만 남은 36홀에서 선두를 따라잡을 기회를 남겨 뒀다.

최나연은 "이제 대회가 반이 지났다"며 "쇼트게임과 집중력이 좋아지고 있어 이번 대회에 기대하고 있지만 우승에 너무 신경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탈환도 가능한 박인비(26·KB금융그룹)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11위(7언더파 137타)로 떨어졌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3타를 줄여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과 공동 24위(5언더파 139타)에 올랐다.
  • 유소연, 2R서 5타차 단독 선두 ‘독주 체제’
    • 입력 2014-08-23 09:17:37
    • 수정2014-08-23 09:36:30
    연합뉴스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독주 체재를 갖췄다.

유소연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런던 헌트 앤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쓸어 담았다.

1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를 작성한 유소연은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몰아치며 이틀째 단독 선두를 지켰다.

15언더파 129타는 36홀 코스 레코드이기도 하다.

공동 2위 최나연(27·SK텔레콤), 재미동포 대니얼 강,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이상 10언더파 134타)와의 격차는 5타로 벌어졌다.

2012년 8월 제이미파 톨리도 클래식 이후 LPGA 투어에서 우승이 없었던 유소연은 2년 만의 정상에 도전한다.

2번홀(파3)부터 3개홀 연속 버디로 시동을 건 유소연은 후반 들어서도 버디 3개를 추가, 선두를 질주했다.

유소연은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보기를 한개도 기록하지 않는 무결점 플레이를 계속했다.

유소연은 공식 인터뷰에서 "9언더파를 친 어제보다는 다소 못했지만 좋은 스코어를 기록했다"며 "남은 라운드에서도 보기 없는 경기를 펼쳐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나연은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2개를 적어내 2타를 줄였다.

최나연도 2012년 11월 타이틀 홀더스 대회 우승 이후 침묵하고 있지만 남은 36홀에서 선두를 따라잡을 기회를 남겨 뒀다.

최나연은 "이제 대회가 반이 지났다"며 "쇼트게임과 집중력이 좋아지고 있어 이번 대회에 기대하고 있지만 우승에 너무 신경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탈환도 가능한 박인비(26·KB금융그룹)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11위(7언더파 137타)로 떨어졌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는 3타를 줄여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과 공동 24위(5언더파 139타)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