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 아이폰6, 백라이트 설계 변경으로 한때 생산 차질”
입력 2014.08.23 (15:55) 연합뉴스
애플 아이폰 6 화면 패널의 설계 변경으로 생산에 한때 차질이 생기는 바람에 초기 공급 물량이 부족할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일본 도쿄발 기사에서 공급체인 관계자들은 이 문제로 제품 출시가 늦어지거나 혹은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초기 물량이 제한될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9월9일 언론 상대 대규모 행사를 열고 아이폰 6를 선보인 후 9월19일부터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폰 6의 화면 크기는 대각선 길이 기준으로 4.7인치(11.94센티미터)와 5.5인치(13.97센티미터)로, 작년에 나온 아이폰 5s·5c가 4인치였던 것에 비해 훨씬 크다.

아이폰 6 화면 생산 차질 문제는 부품 공급 업체들이 애플이 요구하는 까다로운 제원을 맞추는 일이 쉽지 않다는 점을 보여 준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로이터가 익명으로 인용한 공급체인 관계자 두 명에 따르면 화면 패널 생산이 차질을 겪은 것은 백라이트 설계 변경 탓에 6월과 7월 일부 기간에 4.7인치 화면 생산 라인 가동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애플의 원래 설계는 제품 두께를 줄이기 위해 백라이트 필름 한 겹만을 쓰는 것으로 돼 있었다고 이 공급체인 관계자 중 한 명은 전했다.

이는 백라이트 필름 두 겹을 쓰는 통상적 설계와 달랐다.

그러나 애플의 설계대로 생산을 해 보니 화면 밝기가 낮은 문제점이 발견돼 필름 두 겹짜리 설계로 다시 만들어야 했으며, 이 때문에 귀중한 시간이 낭비되고 화면 생산 작업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현재 생산은 정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공급업체들은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중이다.

애플의 4.7인치 화면 대량생산은 5.5인치 화면보다 먼저 시작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이폰 6 화면 생산은 재팬 디스플레이, 샤프, 한국의 LG디스플레이가 맡고 있다.

다만 이 세 공급업체와 애플 측 관계자들은 이번 기사에 논평을 거절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달 초 재팬 디스플레이는 '큰 고객'으로부터 예상대로 주문이 들어왔으나 7∼9월 분기에 선적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재팬 디스플레이가 아이폰 6 화면 패널 중 가장 많은 물량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 회사가 언급한 '큰 고객'은 애플이 틀림없다고 보고 있다.

UBS 증권의 전망에 따르면 재팬 디스플레이가 2015년 3월까지 1년간 낼 것으로 예상되는 매출 중 3분의 1을 넘는 분량이 애플 주문이다.

재팬 디스플레이가 지난 7일 발표한 회계연도 1분기(4∼6월) 실적은 시장의 기대에 미달했으며, 이 때문에 주가가 12주 최저 수준인 501엔으로 떨어졌다.

또 아이폰 부품 공급업체와 조립생산업체가 많은 대만에서는 올해 7월 새 스마트폰 시판을 앞두고 공장들이 생산 물량을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주문 성장세가 예상에 미치지 못했다.

아이폰의 조립생산을 담당하는 페가트론의 공보담당자는 이에 대해 "현재 우리의 통신 기기 중 특수한 부품에 약간의 공급 부족이 있다"며 "이런 종류의 문제는 자주 일어나며 생산에 끼치는 영향은 무시해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공급체인 관계자들은 새 아이폰의 화면 두께를 줄이기 위해 채택된 인-셀 기술에 까다로운 점이 있어 5.5인치 화면 생산에 지연이 발생한 적이 있다고 전한 적이 있다.

다만 이 문제는 이미 해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업계와 증권업계는 애플이 올해 가을 아이폰 6로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런 기대를 반영해 미국 나스닥에서 애플 주가는 19일 100.53 달러, 20일 100.87 달러 등 이틀 연속으로 종가 기준 사상 최고기록을 깼으며, 21일에는 100.58 달러로 잠시 주춤했으나 22일 오전에는 상승해 101.20 달러를 기록중이다.
  • “애플 아이폰6, 백라이트 설계 변경으로 한때 생산 차질”
    • 입력 2014-08-23 15:55:55
    연합뉴스
애플 아이폰 6 화면 패널의 설계 변경으로 생산에 한때 차질이 생기는 바람에 초기 공급 물량이 부족할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일본 도쿄발 기사에서 공급체인 관계자들은 이 문제로 제품 출시가 늦어지거나 혹은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초기 물량이 제한될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9월9일 언론 상대 대규모 행사를 열고 아이폰 6를 선보인 후 9월19일부터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폰 6의 화면 크기는 대각선 길이 기준으로 4.7인치(11.94센티미터)와 5.5인치(13.97센티미터)로, 작년에 나온 아이폰 5s·5c가 4인치였던 것에 비해 훨씬 크다.

아이폰 6 화면 생산 차질 문제는 부품 공급 업체들이 애플이 요구하는 까다로운 제원을 맞추는 일이 쉽지 않다는 점을 보여 준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로이터가 익명으로 인용한 공급체인 관계자 두 명에 따르면 화면 패널 생산이 차질을 겪은 것은 백라이트 설계 변경 탓에 6월과 7월 일부 기간에 4.7인치 화면 생산 라인 가동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애플의 원래 설계는 제품 두께를 줄이기 위해 백라이트 필름 한 겹만을 쓰는 것으로 돼 있었다고 이 공급체인 관계자 중 한 명은 전했다.

이는 백라이트 필름 두 겹을 쓰는 통상적 설계와 달랐다.

그러나 애플의 설계대로 생산을 해 보니 화면 밝기가 낮은 문제점이 발견돼 필름 두 겹짜리 설계로 다시 만들어야 했으며, 이 때문에 귀중한 시간이 낭비되고 화면 생산 작업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현재 생산은 정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공급업체들은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중이다.

애플의 4.7인치 화면 대량생산은 5.5인치 화면보다 먼저 시작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이폰 6 화면 생산은 재팬 디스플레이, 샤프, 한국의 LG디스플레이가 맡고 있다.

다만 이 세 공급업체와 애플 측 관계자들은 이번 기사에 논평을 거절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달 초 재팬 디스플레이는 '큰 고객'으로부터 예상대로 주문이 들어왔으나 7∼9월 분기에 선적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재팬 디스플레이가 아이폰 6 화면 패널 중 가장 많은 물량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 회사가 언급한 '큰 고객'은 애플이 틀림없다고 보고 있다.

UBS 증권의 전망에 따르면 재팬 디스플레이가 2015년 3월까지 1년간 낼 것으로 예상되는 매출 중 3분의 1을 넘는 분량이 애플 주문이다.

재팬 디스플레이가 지난 7일 발표한 회계연도 1분기(4∼6월) 실적은 시장의 기대에 미달했으며, 이 때문에 주가가 12주 최저 수준인 501엔으로 떨어졌다.

또 아이폰 부품 공급업체와 조립생산업체가 많은 대만에서는 올해 7월 새 스마트폰 시판을 앞두고 공장들이 생산 물량을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주문 성장세가 예상에 미치지 못했다.

아이폰의 조립생산을 담당하는 페가트론의 공보담당자는 이에 대해 "현재 우리의 통신 기기 중 특수한 부품에 약간의 공급 부족이 있다"며 "이런 종류의 문제는 자주 일어나며 생산에 끼치는 영향은 무시해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공급체인 관계자들은 새 아이폰의 화면 두께를 줄이기 위해 채택된 인-셀 기술에 까다로운 점이 있어 5.5인치 화면 생산에 지연이 발생한 적이 있다고 전한 적이 있다.

다만 이 문제는 이미 해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업계와 증권업계는 애플이 올해 가을 아이폰 6로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런 기대를 반영해 미국 나스닥에서 애플 주가는 19일 100.53 달러, 20일 100.87 달러 등 이틀 연속으로 종가 기준 사상 최고기록을 깼으며, 21일에는 100.58 달러로 잠시 주춤했으나 22일 오전에는 상승해 101.20 달러를 기록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