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케이 감독, ‘인종 차별’ 문자 발송 시인
입력 2014.08.23 (16:43) 해외축구
말키 맥케이 전 카디프시티 축구단 감독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문자 메시지의 발송을 시인했습니다.

매케이 감독은 오늘 영국 스카이스포츠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발송한 문자의 내용이 부적절했고, "내가 불러일으킨 불쾌감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맥케이 감독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카디프 감독 시절 한국인 미드필더 김보경이 영입될 때 구단 직원에게 발송한 문자 메시지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칭크라는 단어를 썼습니다.

맥케이 감독은 이와 관련해 잉글랜드 축구협회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 매케이 감독, ‘인종 차별’ 문자 발송 시인
    • 입력 2014-08-23 16:43:20
    해외축구
말키 맥케이 전 카디프시티 축구단 감독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문자 메시지의 발송을 시인했습니다.

매케이 감독은 오늘 영국 스카이스포츠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발송한 문자의 내용이 부적절했고, "내가 불러일으킨 불쾌감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맥케이 감독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카디프 감독 시절 한국인 미드필더 김보경이 영입될 때 구단 직원에게 발송한 문자 메시지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칭크라는 단어를 썼습니다.

맥케이 감독은 이와 관련해 잉글랜드 축구협회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