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경찰, 퍼거슨 시위대에 욕설·살해 위협 물의
입력 2014.08.23 (18:13) 국제
10대 흑인이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데 대한 항의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잇따라 모욕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AFP통신은 세인트루이스카운티의 글렌데일 경찰서가 현지 시각으로 22일 시위대를 병충해에 비유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린 경찰관 한 명을 정직 처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보다 앞선 지난 20일에는 세인트루이스의 외곽도시 세인트앤에서 다른 경찰 한 명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욕을 해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 미 경찰, 퍼거슨 시위대에 욕설·살해 위협 물의
    • 입력 2014-08-23 18:13:16
    국제
10대 흑인이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데 대한 항의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잇따라 모욕해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AFP통신은 세인트루이스카운티의 글렌데일 경찰서가 현지 시각으로 22일 시위대를 병충해에 비유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린 경찰관 한 명을 정직 처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보다 앞선 지난 20일에는 세인트루이스의 외곽도시 세인트앤에서 다른 경찰 한 명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욕을 해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