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여 “세월호 유족 만날 것”…야 “靑·여권 나서야”
입력 2014.08.23 (21:02) 수정 2014.08.23 (23: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지만, 청와대는 국회가 처리해야 할 문제라며, 세월호 특별법 불개입 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해법을 찾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고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이틀째 이어진 세월호 참사 유족들의 면담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특별법 문제는 여야가 처리할 문제이지 대통령이 나설 일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연찬회를 계기로 좀 더 전향적인 입장으로 선회했습니다.

원칙은 지키되 유가족들과 대화의 문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유가족들을 만나야 된다, 만나겠습니다. 언제든지 (유족들이) 원할 때마다 제가 만나도록 하겠습니다."

당과 유가족과의 직접 협상은 물론 대통령의 유가족 면담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국정운영의 책임은 집권 여당에게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을 연일 압박했습니다.

또 시민사회, 종교계 등이 나서서 현 정국의 돌파구를 마련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범계(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사회적 중재기구안에 대한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사회적 총의를 모아..."

친노계의 좌장인 문재인 의원은 대통령이 유족을 직접 만날 것을 요구하며 닷새째 단식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당 내부에서는 박영선 원내대표에게 맡겨진 당 대표 역할을 다른 사람에게 준 뒤 여당과의 당 대표 회담을 통해 새롭게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여 “세월호 유족 만날 것”…야 “靑·여권 나서야”
    • 입력 2014-08-23 21:04:13
    • 수정2014-08-23 23:05:24
    뉴스 9
<앵커 멘트>

하지만, 청와대는 국회가 처리해야 할 문제라며, 세월호 특별법 불개입 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해법을 찾기 위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고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이틀째 이어진 세월호 참사 유족들의 면담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특별법 문제는 여야가 처리할 문제이지 대통령이 나설 일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연찬회를 계기로 좀 더 전향적인 입장으로 선회했습니다.

원칙은 지키되 유가족들과 대화의 문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유가족들을 만나야 된다, 만나겠습니다. 언제든지 (유족들이) 원할 때마다 제가 만나도록 하겠습니다."

당과 유가족과의 직접 협상은 물론 대통령의 유가족 면담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국정운영의 책임은 집권 여당에게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을 연일 압박했습니다.

또 시민사회, 종교계 등이 나서서 현 정국의 돌파구를 마련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범계(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사회적 중재기구안에 대한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사회적 총의를 모아..."

친노계의 좌장인 문재인 의원은 대통령이 유족을 직접 만날 것을 요구하며 닷새째 단식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당 내부에서는 박영선 원내대표에게 맡겨진 당 대표 역할을 다른 사람에게 준 뒤 여당과의 당 대표 회담을 통해 새롭게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