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청, 2011년 확인한 이순신 장검 페인트 원형대로 벗겨 내기로
입력 2014.08.23 (22:04) 수정 2014.08.24 (09:43) 문화

[사진=문화재청]


보물 326호 이순신 장군 검에 칠해진 붉은색 안료가 페인트인 것으로 확인돼 문화재청이 이를 벗겨내기로 결정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1년 문화재연구소의 조사결과 이순신 장검 일부에 칠해진 붉은색이 페인트로 추정된다는 결론을 내렸고 최근 이 페인트를 벗겨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붉은 페인트가 6-70년대 칠해진 것으로 추정했지만 누가 어떤 목적으로 칠했는 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장검은 이순신 장군이 사용했던 검으로 지난 1963년 보물로 지정돼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가 관리를 맡고 있습니다.

  • 문화재청, 2011년 확인한 이순신 장검 페인트 원형대로 벗겨 내기로
    • 입력 2014-08-23 22:04:43
    • 수정2014-08-24 09:43:45
    문화

[사진=문화재청]


보물 326호 이순신 장군 검에 칠해진 붉은색 안료가 페인트인 것으로 확인돼 문화재청이 이를 벗겨내기로 결정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1년 문화재연구소의 조사결과 이순신 장검 일부에 칠해진 붉은색이 페인트로 추정된다는 결론을 내렸고 최근 이 페인트를 벗겨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붉은 페인트가 6-70년대 칠해진 것으로 추정했지만 누가 어떤 목적으로 칠했는 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장검은 이순신 장군이 사용했던 검으로 지난 1963년 보물로 지정돼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가 관리를 맡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