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학기술 인력 72% “해외 나갔다가 돌아온다”
입력 2014.08.25 (05:16) 연합뉴스
해외에서 유학이나 취직을 고려 중인 국내 과학기술 인력들은 70% 이상이 외국 체류를 마치면 국내로 돌아올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석사 이상의 학력을 지닌 국내 고급 과학기술인력 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해외 진출 의향은 여전히 높았다.

해외로 진학하거나 취직할 뜻이 있느냐는 질문에 73.1%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응답자들은 71.5%가 "해외에서 체류한 뒤 국내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를 두고 무협 국제무역연구원 관계자는 "국내 고급 인력들의 해외 진출 의향은 꾸준히 높았지만 해외로 나갔다가 국내로 돌아온다는 응답률이 70%를 넘어선 것은 최근 나타난 변화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가 2012년 비슷한 조사를 벌였을 때 '해외에서 국내로 복귀하겠다'는 응답률은 55.7%에 그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과거 고급 인력의 해외 진출이 모국과의 단절을 뜻했다면 최근에는 해외에서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면 복귀하겠다는 인력들이 늘고 있다"며 "이들의 해외 진출은 두뇌유출이 아닌 두뇌순환의 첫 단계인 셈"이라고 해석했다.

무협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두뇌유출 규모는 점차 줄고 두뇌유입이 늘고 있다.

해외 한국인 유학생은 2003년 15만9천여명에서 2010년 25만1천887명까지 증가했지만 이후 점차 줄어들어 지난해에는 22만7천126명을 기록했다.

미국 국립과학재단이 현지 한국인 이공계 박사학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현지에 남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비율이 2007년 66.7%를 정점으로 하락해 2012년에는 60.6%로 떨어졌다.

반대로 국내 외국인 유학생은 2003년 1만2천314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0년 8만3천842명, 지난해에는 8만5천923명에 달했다.

이런 변화상은 고급 과학기술 인력의 해외 취업 환경 악화와 국내 연구 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이 요인으로 여겨진다.
  • 과학기술 인력 72% “해외 나갔다가 돌아온다”
    • 입력 2014-08-25 05:16:05
    연합뉴스
해외에서 유학이나 취직을 고려 중인 국내 과학기술 인력들은 70% 이상이 외국 체류를 마치면 국내로 돌아올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석사 이상의 학력을 지닌 국내 고급 과학기술인력 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의 해외 진출 의향은 여전히 높았다.

해외로 진학하거나 취직할 뜻이 있느냐는 질문에 73.1%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응답자들은 71.5%가 "해외에서 체류한 뒤 국내로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를 두고 무협 국제무역연구원 관계자는 "국내 고급 인력들의 해외 진출 의향은 꾸준히 높았지만 해외로 나갔다가 국내로 돌아온다는 응답률이 70%를 넘어선 것은 최근 나타난 변화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가 2012년 비슷한 조사를 벌였을 때 '해외에서 국내로 복귀하겠다'는 응답률은 55.7%에 그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과거 고급 인력의 해외 진출이 모국과의 단절을 뜻했다면 최근에는 해외에서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면 복귀하겠다는 인력들이 늘고 있다"며 "이들의 해외 진출은 두뇌유출이 아닌 두뇌순환의 첫 단계인 셈"이라고 해석했다.

무협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두뇌유출 규모는 점차 줄고 두뇌유입이 늘고 있다.

해외 한국인 유학생은 2003년 15만9천여명에서 2010년 25만1천887명까지 증가했지만 이후 점차 줄어들어 지난해에는 22만7천126명을 기록했다.

미국 국립과학재단이 현지 한국인 이공계 박사학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현지에 남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비율이 2007년 66.7%를 정점으로 하락해 2012년에는 60.6%로 떨어졌다.

반대로 국내 외국인 유학생은 2003년 1만2천314명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0년 8만3천842명, 지난해에는 8만5천923명에 달했다.

이런 변화상은 고급 과학기술 인력의 해외 취업 환경 악화와 국내 연구 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이 요인으로 여겨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