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유형 모기지 대출, 석달째 감소
입력 2014.08.25 (06:22) 연합뉴스
공유형 모기지와 내 집 마련 디딤돌 대출 등 정부의 정책성 주택자금 수요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연 1∼2%대 초저금리 주태담보대출인 공유형 모기지의 7월 대출 실적이 석 달째 감소세를 보였다.

공유형 모기지 대출 실적은 4월 1천250억원, 970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5월 843억원, 631건, 6월 688억원, 516건, 7월 664억원, 489건으로 석 달째 감소했다.

공유형 모기지는 전용면적이 85㎡ 이하이면서 6억원 이하인 아파트를 살 때 1∼2%대의 초저금리로 빌려주는 주택 구매 자금이다. 이자가 싼 대신 주택을 팔 때 또는 대출 만기 때 주택 가격의 등락에 따른 손실이나 이익을 금융기관 또는 주택기금과 나눠야 한다.

서민을 겨냥한 저리의 주택담보대출인 디딤돌 대출도 석 달 연속으로 실적이 줄었다.

디딤돌 대출의 지원 실적 역시 4월 8천464억원, 9천518건으로 최고를 기록한 뒤 5월 7천235억원, 7천787건, 6월 7천307억원, 8천99건, 7월 7천96억원, 7천479건으로 내리 감소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정책자금 대출의 실적 감소가 주로 계절적 요인에 기인한다고 보고 있다. 이사 수요가 많은 봄·가을철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앞두고 시중은행의 금리가 하락하면서 정책자금 대출과의 금리 차이가 줄어든 점도 공유형 모기지 등의 장점을 희석시켜 수요가 줄어든 원인이라고 국토부는 분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사가 많은 가을철이 되면 수요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연말까지는 목표했던 대출 실적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공유형 모기지 대출, 석달째 감소
    • 입력 2014-08-25 06:22:42
    연합뉴스
공유형 모기지와 내 집 마련 디딤돌 대출 등 정부의 정책성 주택자금 수요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연 1∼2%대 초저금리 주태담보대출인 공유형 모기지의 7월 대출 실적이 석 달째 감소세를 보였다.

공유형 모기지 대출 실적은 4월 1천250억원, 970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5월 843억원, 631건, 6월 688억원, 516건, 7월 664억원, 489건으로 석 달째 감소했다.

공유형 모기지는 전용면적이 85㎡ 이하이면서 6억원 이하인 아파트를 살 때 1∼2%대의 초저금리로 빌려주는 주택 구매 자금이다. 이자가 싼 대신 주택을 팔 때 또는 대출 만기 때 주택 가격의 등락에 따른 손실이나 이익을 금융기관 또는 주택기금과 나눠야 한다.

서민을 겨냥한 저리의 주택담보대출인 디딤돌 대출도 석 달 연속으로 실적이 줄었다.

디딤돌 대출의 지원 실적 역시 4월 8천464억원, 9천518건으로 최고를 기록한 뒤 5월 7천235억원, 7천787건, 6월 7천307억원, 8천99건, 7월 7천96억원, 7천479건으로 내리 감소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정책자금 대출의 실적 감소가 주로 계절적 요인에 기인한다고 보고 있다. 이사 수요가 많은 봄·가을철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앞두고 시중은행의 금리가 하락하면서 정책자금 대출과의 금리 차이가 줄어든 점도 공유형 모기지 등의 장점을 희석시켜 수요가 줄어든 원인이라고 국토부는 분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사가 많은 가을철이 되면 수요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연말까지는 목표했던 대출 실적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