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야구의 미래! ‘우리가 최고야’
입력 2014.08.25 (08:25) 수정 2014.08.25 (09:48) 포토뉴스
‘우리가 최고야!’ [한국:미국 시카고]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우승을 위해서’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1회말, 황재영이 역투하고 있다.
‘홈런이구나~’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5회초, 4번 타자 신동완이 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신난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5회초, 4번 타자 신동완이 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안전하게 세이프’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3회초, 미국 대표팀 3루수가 공을 놓치자 한국 대표팀 최해찬이 3루로 안전하게 세이프 하고 있다.
‘실점은 그만!’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말, 한국은 피안타 3개와 송구 실책, 폭투로 실점하고 있다.
‘또 홈런이구나~’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해찬이 홈런을 치자 선수들은 더그아웃에서 나와 다 같이 기뻐했다.
‘우승했어!’
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결승에서 미국 시카고 대표팀을 누른 한국팀의 수훈갑 최해찬(왼쪽)이 한상훈(가운데), 김재민과 얼싸 안으며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국제그룹 대전에서 4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결승에 진출했었다.
‘우리가 최고!’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에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감독님 감사해요~’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에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부럽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결승에서 준우승에 그친 미국 시카고 대표팀 선수들이 우승해 환호하는 한국 진영을 바라보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 한국야구의 미래! ‘우리가 최고야’
    • 입력 2014-08-25 08:25:43
    • 수정2014-08-25 09:48:12
    포토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사우스 윌리엄스포트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LLWS) 미국 시카고 대표팀과의 결승 6회초, 최해찬(가운데, 등번호 '21')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동료 선수들과 번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라 이날 8-4 승리로 1984·1985년 연속 우승 이후 29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