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수사관 당직실서 여직원 성희롱…징계위 회부
입력 2014.08.25 (08:33) 수정 2014.08.25 (10:14) 연합뉴스
검찰 수사관이 함께 당직 근무 중인 여직원을 성희롱,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의정부지검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언행으로 품위를 손상한 수사관 A(8급)씨에 대해 서울고검 징계위에 회부하고 중징계를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당직실에서 함께 근무하던 여직원(9급)에게 '한 번 안아보자', '안아보고 싶다'며 추근댔다.

유부남인 A씨는 이어 거부의사를 밝힌 여직원에게 '손이라도 잡아보자'며 부적절한 언행을 계속한 것으로 감찰조사에서 드러났다.

당시 지검 당직실에는 3명이 당직을 서고 있었다. 그러나 계장급 당직자가 취침실에서 자고 있어 당직실에는 A씨와 여직원 둘밖에 없었다.

미혼인 여직원은 고민하다 지검 감찰부서에 A씨를 신고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감찰조사에서 부적절한 언행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사안을 감안해 서울고검 징계위원회에 중징계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 검찰 수사관 당직실서 여직원 성희롱…징계위 회부
    • 입력 2014-08-25 08:33:13
    • 수정2014-08-25 10:14:04
    연합뉴스
검찰 수사관이 함께 당직 근무 중인 여직원을 성희롱,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의정부지검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언행으로 품위를 손상한 수사관 A(8급)씨에 대해 서울고검 징계위에 회부하고 중징계를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당직실에서 함께 근무하던 여직원(9급)에게 '한 번 안아보자', '안아보고 싶다'며 추근댔다.

유부남인 A씨는 이어 거부의사를 밝힌 여직원에게 '손이라도 잡아보자'며 부적절한 언행을 계속한 것으로 감찰조사에서 드러났다.

당시 지검 당직실에는 3명이 당직을 서고 있었다. 그러나 계장급 당직자가 취침실에서 자고 있어 당직실에는 A씨와 여직원 둘밖에 없었다.

미혼인 여직원은 고민하다 지검 감찰부서에 A씨를 신고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감찰조사에서 부적절한 언행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사안을 감안해 서울고검 징계위원회에 중징계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