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우특보 영남으로 확대
입력 2014.08.25 (08:39) 수정 2014.08.25 (10:14) 사회
남서쪽에서 들어온 비구름의 영향으로 호남지역과 충남 남부지역에 이어 경남 지역에도 호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충남 금산과 전북 군산, 김제, 익산 지역에 호우경보가, 그 밖의 호남대부분과 충남남부, 경남 서부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입니다.

오늘 전북과 충남 남부지역에는 최고 10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그 밖의 호남과 경남, 충청지역에도 30mm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비는 서울 등 전국으로 확대되겠지만, 강한 비구름은 주로 충청과 남부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따라 앞으로 호우특보는 호남 내륙과 경남 지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큽니다.

오늘 밤까지 예상강우량은 호남지방에 50에서 최고 150mm, 영남과 충청지방에 30에서 120, 서울경기와 강원지방에 10에서 40mm가량입니다.

이번 비는 오늘 오후늦게 수도권지역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오늘 밤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호우특보 영남으로 확대
    • 입력 2014-08-25 08:39:35
    • 수정2014-08-25 10:14:04
    사회
남서쪽에서 들어온 비구름의 영향으로 호남지역과 충남 남부지역에 이어 경남 지역에도 호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충남 금산과 전북 군산, 김제, 익산 지역에 호우경보가, 그 밖의 호남대부분과 충남남부, 경남 서부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중입니다.

오늘 전북과 충남 남부지역에는 최고 10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그 밖의 호남과 경남, 충청지역에도 30mm안팎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비는 서울 등 전국으로 확대되겠지만, 강한 비구름은 주로 충청과 남부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따라 앞으로 호우특보는 호남 내륙과 경남 지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큽니다.

오늘 밤까지 예상강우량은 호남지방에 50에서 최고 150mm, 영남과 충청지방에 30에서 120, 서울경기와 강원지방에 10에서 40mm가량입니다.

이번 비는 오늘 오후늦게 수도권지역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오늘 밤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