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설 구조 산양’ 건강 회복 뒤 새끼 낳고 자연으로…
입력 2014.08.25 (12:28) 수정 2014.08.25 (13: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겨울 폭설에 갇혀 구조됐던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산양'이 건강을 회복한 뒤 새끼까지 낳고 곧 자연으로 돌아갑니다.

강원도 인제에 있는 산양복원센터를 이동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설악산 폭설에 고립돼 생사를 헤매던 산양을 구조대원들이 힘겹게 생포합니다.

<녹취> "어 그리로 간다, 조심해~"

탈진한 산양은 급히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1년 반이 지나 암컷 산양은 복원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새끼까지 낳았습니다.

산양 모자는 다음달 자연의 품으로 되돌아갑니다.

이곳에는 현재 수컷 8마리, 암컷 9마리 등 모두 17마리의 산양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8마리는 폭설이나 밀렵으로부터 구조됐고 나머지는 복원센터에서 태어났습니다.

복원센터는 CCTV로 임신한 산양은 가려내 영양가 높은 먹이를 주는 등 특별 관리를 했습니다.

덕분에 생존율과 출산율이 높아졌습니다.

재작년에는 태어난 2마리가 모두 죽었는데 지난해에는 6마리가 태어나 세마리가 생존했고 올해 태어난 새끼 6마리가 모두 건강합니다.

백두대간 등에서 서식하는 산양은 410여 마리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산양은 초식동물로 자연으로 방사돼면 타 동물과 생태계 균형을 맞추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종복원센터의 시도가 성과를 거둠에 따라 강원 지역 국립공원에서 토종 산양을 만날 날도 머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 ‘폭설 구조 산양’ 건강 회복 뒤 새끼 낳고 자연으로…
    • 입력 2014-08-25 12:30:10
    • 수정2014-08-25 13:47:37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해 겨울 폭설에 갇혀 구조됐던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산양'이 건강을 회복한 뒤 새끼까지 낳고 곧 자연으로 돌아갑니다.

강원도 인제에 있는 산양복원센터를 이동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설악산 폭설에 고립돼 생사를 헤매던 산양을 구조대원들이 힘겹게 생포합니다.

<녹취> "어 그리로 간다, 조심해~"

탈진한 산양은 급히 보호소로 옮겨졌습니다.

1년 반이 지나 암컷 산양은 복원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새끼까지 낳았습니다.

산양 모자는 다음달 자연의 품으로 되돌아갑니다.

이곳에는 현재 수컷 8마리, 암컷 9마리 등 모두 17마리의 산양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8마리는 폭설이나 밀렵으로부터 구조됐고 나머지는 복원센터에서 태어났습니다.

복원센터는 CCTV로 임신한 산양은 가려내 영양가 높은 먹이를 주는 등 특별 관리를 했습니다.

덕분에 생존율과 출산율이 높아졌습니다.

재작년에는 태어난 2마리가 모두 죽었는데 지난해에는 6마리가 태어나 세마리가 생존했고 올해 태어난 새끼 6마리가 모두 건강합니다.

백두대간 등에서 서식하는 산양은 410여 마리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산양은 초식동물로 자연으로 방사돼면 타 동물과 생태계 균형을 맞추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종복원센터의 시도가 성과를 거둠에 따라 강원 지역 국립공원에서 토종 산양을 만날 날도 머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