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 47% “추석 자금사정 곤란”…평균 6천만원 부족
입력 2014.08.25 (13:07) 수정 2014.08.25 (13:47) 연합뉴스
중소기업 가운데 추석 자금 사정이 좋지 않다고 응답한 업체가 전체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1∼18일 902개 중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업체가 전체의 47.2%였다고 25일 밝혔다.

자금 사정이 좋지 않은 업체는 2012년 48.7%에서 지난해 43.6%로 줄었다가 올해 3.6%포인트 늘었다.

반면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는 업체는 13.7%에 머물렀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주요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매출감소(77.7%)를 꼽은 업체가 지난해보다 9.5%포인트 늘어 가장 많았고, 판매대금 회수지연(52.8%)과 납품단가 인하(33.2%) 때문이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은행 차입 곤란하다는 대답은 25.1%로 5위였다.

이를 업체 규모별로 나눠보면 소상공인은 35.7%, 소기업은 25.9%, 중기업은 19.7%가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렵다고 답변해 기업 규모에 따라 양극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이유로는 은행이 신규대출 피하기 때문이라고 답한 업체가 50.2%로 가장 많았고, 추가담보 요구(40.3%)와 신용보증서 요구(30.0%)가 그 뒤를 따랐다.

중소기업은 이번 추석을 보내기 위해 업체당 평균 2억2천360만원이 필요하지만 실제로는 6천470만원(28.9%)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는 업체는 조사 대상의 61.2%로 지난해보다 5.3%포인트 줄었고, 지급할 상여금도 평균 62만2천원으로 지난해(83만원)보다 크게 줄었다.

추석 연휴에 닷새 이상 쉴 계획이라는 업체는 14.1%였고, 사흘 이하로 쉰다는 업체는 전체의 14.5%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정부가 추석 자금으로 21조원을 푼다고 했지만 중요한 것은 실질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추석이 지나고 정부가 금융기관의 추석 자금 지원 실적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중기 47% “추석 자금사정 곤란”…평균 6천만원 부족
    • 입력 2014-08-25 13:07:23
    • 수정2014-08-25 13:47:15
    연합뉴스
중소기업 가운데 추석 자금 사정이 좋지 않다고 응답한 업체가 전체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1∼18일 902개 중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업체가 전체의 47.2%였다고 25일 밝혔다.

자금 사정이 좋지 않은 업체는 2012년 48.7%에서 지난해 43.6%로 줄었다가 올해 3.6%포인트 늘었다.

반면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는 업체는 13.7%에 머물렀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주요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매출감소(77.7%)를 꼽은 업체가 지난해보다 9.5%포인트 늘어 가장 많았고, 판매대금 회수지연(52.8%)과 납품단가 인하(33.2%) 때문이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은행 차입 곤란하다는 대답은 25.1%로 5위였다.

이를 업체 규모별로 나눠보면 소상공인은 35.7%, 소기업은 25.9%, 중기업은 19.7%가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렵다고 답변해 기업 규모에 따라 양극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이유로는 은행이 신규대출 피하기 때문이라고 답한 업체가 50.2%로 가장 많았고, 추가담보 요구(40.3%)와 신용보증서 요구(30.0%)가 그 뒤를 따랐다.

중소기업은 이번 추석을 보내기 위해 업체당 평균 2억2천360만원이 필요하지만 실제로는 6천470만원(28.9%)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는 업체는 조사 대상의 61.2%로 지난해보다 5.3%포인트 줄었고, 지급할 상여금도 평균 62만2천원으로 지난해(83만원)보다 크게 줄었다.

추석 연휴에 닷새 이상 쉴 계획이라는 업체는 14.1%였고, 사흘 이하로 쉰다는 업체는 전체의 14.5%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정부가 추석 자금으로 21조원을 푼다고 했지만 중요한 것은 실질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추석이 지나고 정부가 금융기관의 추석 자금 지원 실적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