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교도소 14시간 폭동…4명 사망
입력 2014.08.25 (13:44) 연합뉴스
브라질 남부지역 교도소에서 24일(현지시간) 폭동이 발생해 죄수 4명이 사망했다. 부상자가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폭동은 남부 파라나 주의 주도(州都)인 쿠리치바에서 498㎞ 떨어진 카스카베우 지역에 있는 주립교도소에서 이날 아침부터 시작돼 14시간가량 계속됐다.

폭동 죄수들은 정원 928명인 교도소에 1천 명 이상이 수용된 현실에서 환경이 열악하고 음식 질도 좋지 않다며 개선을 요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교도소 시설의 60%를 장악한 폭동 죄수들은 교도관과 다른 죄수들을 인질로 붙잡은 채 진압에 나선 경찰과 대치했다.

폭동이 진행되는 동안 인질로 붙잡혀 있던 죄수 2명이 참수당했고 다른 2명은 교도소 지붕에서 추락해 숨졌다.

폭동은 이날 밤 8시께 마무리됐으며, 25일 아침부터 정상화할 것이라고 교도소 측은 밝혔다.

폭동을 일으킨 죄수들은 자신들을 대형 범죄조직인 PCC 소속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제1 도시군 사령부'라는 의미의 PCC는 열악한 교도소 환경에 반발해 1990년대에 등장했다. 경찰관이나 교도관을 주로 공격하며, 지난 2006년에는 상파울루 주에서 대규모 폭동을 일으켜 200여 명의 사망자를 내기도 했다.

당국은 PCC가 전국 주요 지역에 근거지를 두고 있으며, 조직원은 교도소 수감자를 포함해 1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PCC가 브라질뿐 아니라 파라과이와 볼리비아 등 인접국에도 근거지를 구축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브라질 교도소 14시간 폭동…4명 사망
    • 입력 2014-08-25 13:44:17
    연합뉴스
브라질 남부지역 교도소에서 24일(현지시간) 폭동이 발생해 죄수 4명이 사망했다. 부상자가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폭동은 남부 파라나 주의 주도(州都)인 쿠리치바에서 498㎞ 떨어진 카스카베우 지역에 있는 주립교도소에서 이날 아침부터 시작돼 14시간가량 계속됐다.

폭동 죄수들은 정원 928명인 교도소에 1천 명 이상이 수용된 현실에서 환경이 열악하고 음식 질도 좋지 않다며 개선을 요구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교도소 시설의 60%를 장악한 폭동 죄수들은 교도관과 다른 죄수들을 인질로 붙잡은 채 진압에 나선 경찰과 대치했다.

폭동이 진행되는 동안 인질로 붙잡혀 있던 죄수 2명이 참수당했고 다른 2명은 교도소 지붕에서 추락해 숨졌다.

폭동은 이날 밤 8시께 마무리됐으며, 25일 아침부터 정상화할 것이라고 교도소 측은 밝혔다.

폭동을 일으킨 죄수들은 자신들을 대형 범죄조직인 PCC 소속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제1 도시군 사령부'라는 의미의 PCC는 열악한 교도소 환경에 반발해 1990년대에 등장했다. 경찰관이나 교도관을 주로 공격하며, 지난 2006년에는 상파울루 주에서 대규모 폭동을 일으켜 200여 명의 사망자를 내기도 했다.

당국은 PCC가 전국 주요 지역에 근거지를 두고 있으며, 조직원은 교도소 수감자를 포함해 1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PCC가 브라질뿐 아니라 파라과이와 볼리비아 등 인접국에도 근거지를 구축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