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직 대통령 비자금’ 미끼 거액 가로챈 60대 구속
입력 2014.08.25 (13:50) 사회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직 대통령 비자금 관련 업무를 하는 사람 행세를 하며 5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60살 방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방 씨는 결혼정보회사의 소개로 만난 53살 이 모씨에게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을 회수해 반납하면 수당을 받는 일을 하고 있다며 돈을 빌려주면 5배로 되갚는다고 속이고, 5천만 원을 뜯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방 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 ‘전직 대통령 비자금’ 미끼 거액 가로챈 60대 구속
    • 입력 2014-08-25 13:50:04
    사회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직 대통령 비자금 관련 업무를 하는 사람 행세를 하며 5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60살 방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방 씨는 결혼정보회사의 소개로 만난 53살 이 모씨에게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을 회수해 반납하면 수당을 받는 일을 하고 있다며 돈을 빌려주면 5배로 되갚는다고 속이고, 5천만 원을 뜯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방 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