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서 산사태로 경로당 붕괴…경찰 “인명피해 없는 듯”
입력 2014.08.25 (15:15) 수정 2014.08.25 (15:59) 연합뉴스
v

v

25일 오후 2시 22분께 부산시 북구 구포동의 한 아파트 경로당이 인근 산에서 쏟아져 내린 흙더미 탓에 붕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산사태로 아파트 경로당이 붕괴했지만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방본부는 60명의 구조 인력과 6대의 장비를 투입해 인명피해 여부를 확인하면서 추가 산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갑자기 불어난 빗물 탓에 주변 도로가 대부분 통제되면서 소방본부가 구조장비를 투입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

이날 오후 북구와 금정구 등 금정산 주변에는 강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 이상의 집중 호우가 내려 지하철 역과 도로 곳곳이 침수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 부산서 산사태로 경로당 붕괴…경찰 “인명피해 없는 듯”
    • 입력 2014-08-25 15:15:28
    • 수정2014-08-25 15:59:34
    연합뉴스

v

25일 오후 2시 22분께 부산시 북구 구포동의 한 아파트 경로당이 인근 산에서 쏟아져 내린 흙더미 탓에 붕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산사태로 아파트 경로당이 붕괴했지만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방본부는 60명의 구조 인력과 6대의 장비를 투입해 인명피해 여부를 확인하면서 추가 산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하지만 갑자기 불어난 빗물 탓에 주변 도로가 대부분 통제되면서 소방본부가 구조장비를 투입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

이날 오후 북구와 금정구 등 금정산 주변에는 강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 이상의 집중 호우가 내려 지하철 역과 도로 곳곳이 침수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