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성근 전 후보, 박영선 대표 등 20여명 명예훼손 혐의 고소
입력 2014.08.25 (15:30) 사회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는 오늘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을 찾아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김태년 의원, 익명의 누리꾼 19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정 전 후보자는 "아버지, 남편 그리고 한 인격체로서 명예회복을 위해 고소장을 제출한다"며 "시간이 걸린 이유는 새 문체부 장관이 임명되기를 기다렸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후보자는 박영선 대표가 한 방송에서 "입에 담기조차 싫은 내용"을 폭로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김태년 의원이 새누리당 한 의원에게 "여자 문제를 폭로하겠다"고 말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달 15일쯤 인터넷에 자신이 "룸살롱에서 만난 여성과 동거했고, 간통죄로 피소됐다"는 등의 내용이 익명의 누리꾼 19명에 의해 유포돼 함께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 정성근 전 후보, 박영선 대표 등 20여명 명예훼손 혐의 고소
    • 입력 2014-08-25 15:30:23
    사회
정성근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는 오늘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을 찾아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김태년 의원, 익명의 누리꾼 19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정 전 후보자는 "아버지, 남편 그리고 한 인격체로서 명예회복을 위해 고소장을 제출한다"며 "시간이 걸린 이유는 새 문체부 장관이 임명되기를 기다렸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후보자는 박영선 대표가 한 방송에서 "입에 담기조차 싫은 내용"을 폭로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김태년 의원이 새누리당 한 의원에게 "여자 문제를 폭로하겠다"고 말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달 15일쯤 인터넷에 자신이 "룸살롱에서 만난 여성과 동거했고, 간통죄로 피소됐다"는 등의 내용이 익명의 누리꾼 19명에 의해 유포돼 함께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