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여야 재합의안 수용”
입력 2014.08.25 (16:14) 사회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대책위원회는 오늘 오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가 재합의한 특별법안을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과 또 다른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특별법이 반드시 이 달 안에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희생자의 억울함, 유가족의 절망감과 한을 여야 정쟁의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되며 세월호 특별법을 앞세워 민생과 관련된 법들을 외면하는 정치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세월호에 남은 10명의 실종자와 진도에 남아 있는 가족, 자원봉사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습니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의 유가족대책위는 지난 23일 총회를 열고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생각해 여야 재합의안을 수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여야 재합의안 수용”
    • 입력 2014-08-25 16:14:34
    사회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대책위원회는 오늘 오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가 재합의한 특별법안을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과 또 다른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특별법이 반드시 이 달 안에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희생자의 억울함, 유가족의 절망감과 한을 여야 정쟁의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되며 세월호 특별법을 앞세워 민생과 관련된 법들을 외면하는 정치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세월호에 남은 10명의 실종자와 진도에 남아 있는 가족, 자원봉사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습니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의 유가족대책위는 지난 23일 총회를 열고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생각해 여야 재합의안을 수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