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성용 “스완지 남고 싶다…재계약 협상 중”
입력 2014.08.25 (19:30) 수정 2014.08.25 (19:32) 연합뉴스
미드필더 기성용(25)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스완지시티와의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기성용은 25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온라인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경기 방식이 아주 마음에 들어 계약을 연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계약기간 연장을 놓고 협상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스완지에 남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스코틀랜드 셀틱에서 뛰다가 2012년 8월 스완지로 이적해 현재 계약기간 1년을 남겨두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미카엘 라우드루프 전 스완지 감독과의 갈등 때문에 선덜랜드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기성용은 올 시즌 스완지에 복귀해 개막전에서 프리미어리그 1호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

중원에서 공격진에 볼을 배급하고 전술을 조율하는 중앙 미드필더로서 호평을 받고 있다.

스완지는 기성용의 활약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번리를 꺾고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리고 있다.
  • 기성용 “스완지 남고 싶다…재계약 협상 중”
    • 입력 2014-08-25 19:30:37
    • 수정2014-08-25 19:32:11
    연합뉴스
미드필더 기성용(25)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스완지시티와의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기성용은 25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온라인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경기 방식이 아주 마음에 들어 계약을 연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계약기간 연장을 놓고 협상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스완지에 남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스코틀랜드 셀틱에서 뛰다가 2012년 8월 스완지로 이적해 현재 계약기간 1년을 남겨두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미카엘 라우드루프 전 스완지 감독과의 갈등 때문에 선덜랜드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기성용은 올 시즌 스완지에 복귀해 개막전에서 프리미어리그 1호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

중원에서 공격진에 볼을 배급하고 전술을 조율하는 중앙 미드필더로서 호평을 받고 있다.

스완지는 기성용의 활약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번리를 꺾고 기분 좋은 2연승을 달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