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 “세월호 유가족과 오해 씻어”…계속 대화 갖기로
입력 2014.08.25 (19:56) 정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세월호 유가족들과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그동안 있었던 오해를 씻고 소통을 가졌다"며 앞으로 유가족들과 계속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대표단과 2시간여 동안 면담을 갖고 모레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가족대책위 유경근 대변인은 오해와 불신이 쌓여있던 현실을 확인했고 이를 툭 터놓고 이야기하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앞으로 지속적으로 만나서 대화하기로 한 것이 제일 큰 성과라며 여기에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면담 초반, 유가족 대표단은 '교통사고'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주호영 정책위의장과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면담에 참석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회동에는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고,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에서는 김병권 위원장과 김형기 수석부위원장, 전명선 부위원장과 유경근 대변인, 박주민 변호사가 참석했습니다.
  • 이완구 “세월호 유가족과 오해 씻어”…계속 대화 갖기로
    • 입력 2014-08-25 19:56:57
    정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가 세월호 유가족들과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그동안 있었던 오해를 씻고 소통을 가졌다"며 앞으로 유가족들과 계속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대표단과 2시간여 동안 면담을 갖고 모레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가족대책위 유경근 대변인은 오해와 불신이 쌓여있던 현실을 확인했고 이를 툭 터놓고 이야기하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앞으로 지속적으로 만나서 대화하기로 한 것이 제일 큰 성과라며 여기에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면담 초반, 유가족 대표단은 '교통사고'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주호영 정책위의장과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면담에 참석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회동에는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고,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에서는 김병권 위원장과 김형기 수석부위원장, 전명선 부위원장과 유경근 대변인, 박주민 변호사가 참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