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서 급류에 버스 휩쓸려…승객 사망·실종
입력 2014.08.25 (21:01) 수정 2014.08.25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하루 남부 지방에 한 시간에 백 밀리미터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경남 창원에서는 시내버스가 불어난 하천물에 휩쓸렸습니다.

버스 안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버스기사와 나머지 승객들은 실종됐습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내버스 한 대가 물살이 흐르는 대로 둥둥 떠내려갑니다.

<녹취> "어떡해! 119불러!"

하천을 가로지른 다리와 부딪히자 한쪽으로 기울면서 가라앉습니다.

<인터뷰> 법혜스님(사고 목격자) : “(버스가) 다리에 부딪히면서 순식간에 잠겼어요. 정말 순식간에. 눈물도 나고,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지."

오늘 오후 2시 40분쯤, 창원시 진동면 사동리에서 농로를 달리던 시내버스가 폭 20m 하천에 빠졌습니다.

당시 승객은 대여섯 명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3명은 급류에 휩쓸려 갔다고 목격자들은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박철현(사고 목격자) : “차가 타이어가 빠지더니 (하천으로) 넘어가더라고요. 3명이 물로 나오는데 한 분은 모르겠고 두 사람은 한참 떠내려갔어요.”

사고 직후 투입된 구조대원들이 19살 안모 양을 버스 안에서 발견했지만 숨진 뒤였습니다.

사고가 난 버스는 완전히 물에 잠겼다가 비가 그치면서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지만 여전히 물살이 빨라 수색이 쉽지 않습니다.

소방과 경찰은 정확한 승객 수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하천 인근 바다를 중심으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창원서 급류에 버스 휩쓸려…승객 사망·실종
    • 입력 2014-08-25 21:02:25
    • 수정2014-08-25 22:14:59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하루 남부 지방에 한 시간에 백 밀리미터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경남 창원에서는 시내버스가 불어난 하천물에 휩쓸렸습니다.

버스 안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버스기사와 나머지 승객들은 실종됐습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내버스 한 대가 물살이 흐르는 대로 둥둥 떠내려갑니다.

<녹취> "어떡해! 119불러!"

하천을 가로지른 다리와 부딪히자 한쪽으로 기울면서 가라앉습니다.

<인터뷰> 법혜스님(사고 목격자) : “(버스가) 다리에 부딪히면서 순식간에 잠겼어요. 정말 순식간에. 눈물도 나고,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지."

오늘 오후 2시 40분쯤, 창원시 진동면 사동리에서 농로를 달리던 시내버스가 폭 20m 하천에 빠졌습니다.

당시 승객은 대여섯 명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3명은 급류에 휩쓸려 갔다고 목격자들은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박철현(사고 목격자) : “차가 타이어가 빠지더니 (하천으로) 넘어가더라고요. 3명이 물로 나오는데 한 분은 모르겠고 두 사람은 한참 떠내려갔어요.”

사고 직후 투입된 구조대원들이 19살 안모 양을 버스 안에서 발견했지만 숨진 뒤였습니다.

사고가 난 버스는 완전히 물에 잠겼다가 비가 그치면서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지만 여전히 물살이 빨라 수색이 쉽지 않습니다.

소방과 경찰은 정확한 승객 수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하천 인근 바다를 중심으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