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주인 마음대로?…주먹구구 원룸 관리비
입력 2014.08.25 (21:35) 수정 2014.08.25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은 매달 관리비 내역을 세부적으로 볼 수 있죠.

하지만, 원룸의 경우 관리비는 집주인 마음대로 받을 수 있는 그야말로 고무줄 관리비였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룸에 사는 이 여성은 집주인과 얼굴을 붉혔습니다.

수도요금 핑계로 관리비를 만 5천원 올린 때문입니다.

계량기를 세대수로 나눴더니 추가 부담액은 8천원에 불과했습니다.

<녹취> 조가영(직장인 서울 강남구) : "이게 왜 그렇죠? 라고 질문을 해봤자, 원래 이렇습니다. 원래 저희가 받는 금액이에요. 라고 해 버리면..."

막무가내로 관리비를 요구해도 말한마디 못꺼내고 속앓이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녹취> 김ㅇㅇ(대학생 서울 서대문구) : "저는 세들어 사는 입장이고 따질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니까. 불가피하게 살았던 것 같아요."

원룸거주자들은 집세와 별도로 평균 6만원 가량에서, 최고 30만원까지 관리비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인이 거의 고지서를 주지 않아 상세내역을 아는 자취생은 열 명에 세 명도 되지 않습니다.

현행 법상 원룸은 어떤 기준으로 관리비를 받아야하지 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면적당 관리비가 아파트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실정입니다.

<녹취> 서울시 담당자 : "자기가...(임차인이) 피해를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행정 법규가 없으니까 민법을 적용할 수밖에 없는 거예요."

집주인 마음대로 부과하는 '고무줄 관리비'에 탓에 청년층 자취생들은 주거비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집주인 마음대로?…주먹구구 원룸 관리비
    • 입력 2014-08-25 21:35:58
    • 수정2014-08-25 22:01:56
    뉴스 9
<앵커 멘트>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은 매달 관리비 내역을 세부적으로 볼 수 있죠.

하지만, 원룸의 경우 관리비는 집주인 마음대로 받을 수 있는 그야말로 고무줄 관리비였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룸에 사는 이 여성은 집주인과 얼굴을 붉혔습니다.

수도요금 핑계로 관리비를 만 5천원 올린 때문입니다.

계량기를 세대수로 나눴더니 추가 부담액은 8천원에 불과했습니다.

<녹취> 조가영(직장인 서울 강남구) : "이게 왜 그렇죠? 라고 질문을 해봤자, 원래 이렇습니다. 원래 저희가 받는 금액이에요. 라고 해 버리면..."

막무가내로 관리비를 요구해도 말한마디 못꺼내고 속앓이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녹취> 김ㅇㅇ(대학생 서울 서대문구) : "저는 세들어 사는 입장이고 따질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니까. 불가피하게 살았던 것 같아요."

원룸거주자들은 집세와 별도로 평균 6만원 가량에서, 최고 30만원까지 관리비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인이 거의 고지서를 주지 않아 상세내역을 아는 자취생은 열 명에 세 명도 되지 않습니다.

현행 법상 원룸은 어떤 기준으로 관리비를 받아야하지 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면적당 관리비가 아파트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실정입니다.

<녹취> 서울시 담당자 : "자기가...(임차인이) 피해를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행정 법규가 없으니까 민법을 적용할 수밖에 없는 거예요."

집주인 마음대로 부과하는 '고무줄 관리비'에 탓에 청년층 자취생들은 주거비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