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결단” 농성…일반인 유족 “수용”
입력 2014.08.25 (23:55) 수정 2014.08.26 (01: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대한 대통령의 결단을 호소하고 있는 희생자 유가족들이 나흘째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단원고 학생 등을 제외한 다른 희생자 유가족들은 여야 재합의안을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성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앞 유가족들의 농성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 대책 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 제정을 결단할 때까지 청와대 앞 농성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이 지난 5월 유가족과 만나 특별법을 제정하고 특검도 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대통령의 결단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최경덕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협의체를 만들겠다고 대통령이 얘기하신 부분이고 당연히 저희 의견이 들어가야 된다고 보고요. 저희와 관련된 법규잖아요."

하지만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운데 단원고 학생과 교사, 승무원을 제외한 일반인 희생자 43명의 유가족들은 다른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여야가 재합의한 특별법안을 수용하겠다는 것으로, 이 달 안에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는 진상 규명을 위해 수사권과 기소권이 있으면 좋겠지만 불가능하다고 생각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희생자의 억울함, 유가족의 절망과 한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녹취> 정명교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 대변인) : "현재 합의한 안에서도 충분히 유가족이 참여를 해서 진상 규명을 하는 데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만큼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신입니다.
  • “대통령 결단” 농성…일반인 유족 “수용”
    • 입력 2014-08-25 23:57:49
    • 수정2014-08-26 01:19: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대한 대통령의 결단을 호소하고 있는 희생자 유가족들이 나흘째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단원고 학생 등을 제외한 다른 희생자 유가족들은 여야 재합의안을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성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앞 유가족들의 농성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 대책 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수사권과 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 제정을 결단할 때까지 청와대 앞 농성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이 지난 5월 유가족과 만나 특별법을 제정하고 특검도 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대통령의 결단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최경덕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 "협의체를 만들겠다고 대통령이 얘기하신 부분이고 당연히 저희 의견이 들어가야 된다고 보고요. 저희와 관련된 법규잖아요."

하지만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운데 단원고 학생과 교사, 승무원을 제외한 일반인 희생자 43명의 유가족들은 다른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여야가 재합의한 특별법안을 수용하겠다는 것으로, 이 달 안에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는 진상 규명을 위해 수사권과 기소권이 있으면 좋겠지만 불가능하다고 생각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희생자의 억울함, 유가족의 절망과 한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녹취> 정명교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 대변인) : "현재 합의한 안에서도 충분히 유가족이 참여를 해서 진상 규명을 하는 데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만큼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