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사격, 금메달 목표 하향 조정
입력 2014.08.27 (00:24) 수정 2014.08.27 (00:5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격 대표팀은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 중 최고 성적을 올렸지만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에선 전망이 밝지 못합니다.

중국의 강세에다 훈련 차질까지 빚으면서, 금메달 목표도 대폭 하향 조정했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사격의 간판 스타인 진종오와 김장미가 인천 아시안게임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진종오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3개나 딴 세계 최고 선수지만 유독 아시안게임에선 부진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 없는 진종오는 인천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진종오 : "이번에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싶다."

여자 권총의 김장미도 런던 올림픽에 이어 또 한 번 금빛 총성을 울릴 준비를 마쳤습니다.

<인터뷰> 김장미 : "런던이 운이 아니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진종오와 김장미로 대표되는 권총은 강세지만, 소총과 클레이등에선 금메달을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중국의 벽이 높은데다 사격계가 대한 체육회와 갈등을 빚으면서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기때문입니다.

지난 광저우 대회에서 13개의 금메달을 땄던 사격은 공식 목표를 최대 금메달 7개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인터뷰> 윤덕하(감독) : "설정된 목표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리적인 요인이 큰 사격의 특성상 홈의 부감감을 어떻게 극복하느냐도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 한국 사격, 금메달 목표 하향 조정
    • 입력 2014-08-27 00:42:05
    • 수정2014-08-27 00:54:3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사격 대표팀은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 중 최고 성적을 올렸지만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에선 전망이 밝지 못합니다.

중국의 강세에다 훈련 차질까지 빚으면서, 금메달 목표도 대폭 하향 조정했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사격의 간판 스타인 진종오와 김장미가 인천 아시안게임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진종오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3개나 딴 세계 최고 선수지만 유독 아시안게임에선 부진했습니다.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 없는 진종오는 인천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인터뷰> 진종오 : "이번에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싶다."

여자 권총의 김장미도 런던 올림픽에 이어 또 한 번 금빛 총성을 울릴 준비를 마쳤습니다.

<인터뷰> 김장미 : "런던이 운이 아니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진종오와 김장미로 대표되는 권총은 강세지만, 소총과 클레이등에선 금메달을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중국의 벽이 높은데다 사격계가 대한 체육회와 갈등을 빚으면서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기때문입니다.

지난 광저우 대회에서 13개의 금메달을 땄던 사격은 공식 목표를 최대 금메달 7개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인터뷰> 윤덕하(감독) : "설정된 목표 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리적인 요인이 큰 사격의 특성상 홈의 부감감을 어떻게 극복하느냐도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